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정 총리 “현행 거리두기·5인모임 금지, 2주간 유지”
입력 2021.03.26 (08:36) 수정 2021.03.26 (09:23)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가 “다음 주부터 2주 동안 지금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및 5인 이상 모임금지 지침을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여전히 300∼400명대의 확진자 수가 이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피로감이 커지고 있지만, 반대로 긴장감이 느슨해지고 있어 우려스럽다”며 “(정부는) 방역 정체기를 벗어나 안정기로 접어들 수 있도록 추가적인 방역조치를 시행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다중이용시설 출입자 관리를 강화하고 증상이 있는 경우 시설 이용을 제한할 것”이라며 “유증상자를 빨리 찾아내도록 진단검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정 총리는 새 거리두기 체계의 적용 시기와 관련해 “희망하는 지역에 한해 먼저 시범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그 결과를 면밀히 평가한 뒤 체계 개편 시기를 다시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 총리 “현행 거리두기·5인모임 금지, 2주간 유지”
    • 입력 2021-03-26 08:36:13
    • 수정2021-03-26 09:23:52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가 “다음 주부터 2주 동안 지금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및 5인 이상 모임금지 지침을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여전히 300∼400명대의 확진자 수가 이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피로감이 커지고 있지만, 반대로 긴장감이 느슨해지고 있어 우려스럽다”며 “(정부는) 방역 정체기를 벗어나 안정기로 접어들 수 있도록 추가적인 방역조치를 시행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다중이용시설 출입자 관리를 강화하고 증상이 있는 경우 시설 이용을 제한할 것”이라며 “유증상자를 빨리 찾아내도록 진단검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정 총리는 새 거리두기 체계의 적용 시기와 관련해 “희망하는 지역에 한해 먼저 시범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그 결과를 면밀히 평가한 뒤 체계 개편 시기를 다시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