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웨이브 “5년간 1조원 콘텐츠 투자”…SKT 1천억원 유상증자
입력 2021.03.26 (09:46) 수정 2021.03.26 (09:49) IT·과학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웨이브가 향후 5년간 1조원 가량의 대규모 콘텐츠 투자를 단행하기로 했습니다.

웨이브는 오늘(26일)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25년까지 총 1조원 규모의 투자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출범 당시 밝힌 계획을 넘어서는 국내 업계 최대 규모의 콘텐츠 투자인데, 이번 투자 확대를 위해 웨이브 대주주인 SK텔레콤은 전날 이사회에서 1천억원의 추가 유상증자를 결정했습니다.

웨이브는 2019~2020년 700억원을 투자해 ‘앨리스’, ‘SF8’, ‘좀비탐정’, ‘조선로코-녹두전’ 등 오리지널 콘텐츠를 선보였고, 올해도 800여억원을 투입해 ‘모범택시’, ‘보쌈-운명을 훔치다’,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등을 차례로 선보일 예정입니다.

웨이브는 기존에 확보한 자금을 비롯해 향후 추가 투자 유치, 콘텐츠 수익 재투자 등을 통해 투자금을 마련할 계획이며, 오리지널 콘텐츠를 앞세워 경쟁력 있는 글로벌 OTT로 입지를 다지기 위해 국내외 미디어 기업과 제휴도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를 위해 웨이브는 콘텐츠전략본부를 신설하고 최고콘텐츠책임자(CCO) 영입을 추진 중입니다. 상반기 중에는 오리지널 콘텐츠 기획·개발을 전문으로 하는 스튜디오도 설립할 예정입니다.

콘텐츠웨이브 이태현 대표는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를 통해 방송사, 제작사, 지적재산권(IP) 보유업체와 파트너십을 확대하고, 경쟁력 있는 중소 제작사 발굴에 힘쓸 것”이라며 “K-콘텐츠와 K-OTT 플랫폼의 동반성장 생태계를 만들어 가는 데 웨이브가 선도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습니다.
  • 웨이브 “5년간 1조원 콘텐츠 투자”…SKT 1천억원 유상증자
    • 입력 2021-03-26 09:46:33
    • 수정2021-03-26 09:49:57
    IT·과학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웨이브가 향후 5년간 1조원 가량의 대규모 콘텐츠 투자를 단행하기로 했습니다.

웨이브는 오늘(26일)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25년까지 총 1조원 규모의 투자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출범 당시 밝힌 계획을 넘어서는 국내 업계 최대 규모의 콘텐츠 투자인데, 이번 투자 확대를 위해 웨이브 대주주인 SK텔레콤은 전날 이사회에서 1천억원의 추가 유상증자를 결정했습니다.

웨이브는 2019~2020년 700억원을 투자해 ‘앨리스’, ‘SF8’, ‘좀비탐정’, ‘조선로코-녹두전’ 등 오리지널 콘텐츠를 선보였고, 올해도 800여억원을 투입해 ‘모범택시’, ‘보쌈-운명을 훔치다’,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등을 차례로 선보일 예정입니다.

웨이브는 기존에 확보한 자금을 비롯해 향후 추가 투자 유치, 콘텐츠 수익 재투자 등을 통해 투자금을 마련할 계획이며, 오리지널 콘텐츠를 앞세워 경쟁력 있는 글로벌 OTT로 입지를 다지기 위해 국내외 미디어 기업과 제휴도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를 위해 웨이브는 콘텐츠전략본부를 신설하고 최고콘텐츠책임자(CCO) 영입을 추진 중입니다. 상반기 중에는 오리지널 콘텐츠 기획·개발을 전문으로 하는 스튜디오도 설립할 예정입니다.

콘텐츠웨이브 이태현 대표는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를 통해 방송사, 제작사, 지적재산권(IP) 보유업체와 파트너십을 확대하고, 경쟁력 있는 중소 제작사 발굴에 힘쓸 것”이라며 “K-콘텐츠와 K-OTT 플랫폼의 동반성장 생태계를 만들어 가는 데 웨이브가 선도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