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남부청, LH 직원 1명 소환…‘서영석 의원 고발’ 법세련 고발인 조사
입력 2021.03.26 (11:37) 수정 2021.03.26 (13:20) 사회
LH 직원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 사범 특별수사대는 오늘(26일) 오전 부패방지법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현직 직원 1명을 소환조사했습니다.

지난 19일 첫 소환조사를 시작한 경찰은 피의자 신분인 15명의 전·현직 직원 중 이날까지 10명에 대한 조사를 마쳤는데 주말에도 피의자를 불러 소환 조사를 계속하는 방안을 조율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일부 피의자가 개인 사정으로 조사 일정 변경을 요구해 계획이 일부 변동된 부분이 있지만, 최대한 신속하고 엄정히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투기 의혹으로 고발된 국회의원들에 대한 조사에도 착수했습니다.

경기남부청은 더불어민주당 서영석 의원의 땅 투기 의혹을 고발한 시민단체 법치주의 바로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 관계자를 오늘 오전 고발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부천정이 지역구인 서 의원은 경기도 부천시 고강동 소재 토지 438.5㎡와 근린생활시설 175.5㎡를 지난 2015년 8월 사들였는데 이 지역은 2019년 3기 신도시에 포함된 부천 대장지구와 인접한 곳으로, 해당 부동산을 매매할 당시 서 의원은 경기도의원이었습니다.

법세련은 “서 의원이 매입한 토지와 건물이 3기 신도시 주변인 점 등에 비춰 개발정보를 입수해 투기한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 14일 서 의원을 부패방지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지만, 서 의원 측은 “6년 전 산 것으로, 3기 신도시와는 관련이 없다”며 “신도시 지구와는 큰 도로를 사이에 두고 있어 신도시 지정 이후에도 가격 변동이 없다”고 투기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경기남부청은 이외에도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의원 등 본인 혹은 가족의 투기 의혹을 고발되거나 수사 의뢰된 국회의원 3∼4명에 대한 내용을 이첩받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기남부청, LH 직원 1명 소환…‘서영석 의원 고발’ 법세련 고발인 조사
    • 입력 2021-03-26 11:37:11
    • 수정2021-03-26 13:20:58
    사회
LH 직원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 사범 특별수사대는 오늘(26일) 오전 부패방지법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현직 직원 1명을 소환조사했습니다.

지난 19일 첫 소환조사를 시작한 경찰은 피의자 신분인 15명의 전·현직 직원 중 이날까지 10명에 대한 조사를 마쳤는데 주말에도 피의자를 불러 소환 조사를 계속하는 방안을 조율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일부 피의자가 개인 사정으로 조사 일정 변경을 요구해 계획이 일부 변동된 부분이 있지만, 최대한 신속하고 엄정히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투기 의혹으로 고발된 국회의원들에 대한 조사에도 착수했습니다.

경기남부청은 더불어민주당 서영석 의원의 땅 투기 의혹을 고발한 시민단체 법치주의 바로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 관계자를 오늘 오전 고발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부천정이 지역구인 서 의원은 경기도 부천시 고강동 소재 토지 438.5㎡와 근린생활시설 175.5㎡를 지난 2015년 8월 사들였는데 이 지역은 2019년 3기 신도시에 포함된 부천 대장지구와 인접한 곳으로, 해당 부동산을 매매할 당시 서 의원은 경기도의원이었습니다.

법세련은 “서 의원이 매입한 토지와 건물이 3기 신도시 주변인 점 등에 비춰 개발정보를 입수해 투기한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 14일 서 의원을 부패방지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지만, 서 의원 측은 “6년 전 산 것으로, 3기 신도시와는 관련이 없다”며 “신도시 지구와는 큰 도로를 사이에 두고 있어 신도시 지정 이후에도 가격 변동이 없다”고 투기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경기남부청은 이외에도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의원 등 본인 혹은 가족의 투기 의혹을 고발되거나 수사 의뢰된 국회의원 3∼4명에 대한 내용을 이첩받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