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경찰청, ‘신도시 투기 의혹’ 86억대 땅 소유 일가 압수수색
입력 2021.03.26 (13:46) 수정 2021.03.26 (14:39) 사회
인천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농지법 위반 등 혐의로 계양테크노밸리사업 예정지와 부천 대장지구 토지주인 A씨 일가의 자택 등 5곳을 압수수색했다고 오늘(26일) 밝혔습니다.

경찰은 A 씨 일가의 자택뿐 아니라 그의 부동산 거래에 관여한 공인중개사 사무실 4곳에도 수사관 24명을 보내 각종 토지 매매 관련 자료를 확보했습니다.

A 씨는 2018년 3기 신도시로 지정된 인천 계양테크노밸리사업 예정지와 부천 대장지구 일대 부지 10필지를 2018∼2019년쯤 매입하는 과정에서 허위로 농업경영계획서를 작성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A 씨는 일부 신도시 예정 부지를 아내와 자녀 등 가족 3명과 함께 지분을 나눠 매입했으며 당시 매입가는 10필지를 모두 합쳐 86억 원에 달했습니다.

A씨 일가는 2년에 걸쳐 집중적으로 신도시 예정 부지를 사들이기 위해 매입 비용 중 상당 부분을 은행 등지에서 대출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그동안 분석한 A씨의 토지 거래 현황 자료와 이날 압수수색을 통해 추가로 확보한 자료를 검토한 뒤 조만간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한편, 인천경찰청은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농지법 위반 등 혐의로 A 씨와 계양구의회 소속 B 의원 등 토지 거래자 8명을 입건하고 25명을 내사하고 있습니다.

이들 중 2018년 12월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계양테크노밸리와 부천 대장지구 일대의 토지 소유주는 모두 31명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인천경찰청, ‘신도시 투기 의혹’ 86억대 땅 소유 일가 압수수색
    • 입력 2021-03-26 13:46:32
    • 수정2021-03-26 14:39:48
    사회
인천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농지법 위반 등 혐의로 계양테크노밸리사업 예정지와 부천 대장지구 토지주인 A씨 일가의 자택 등 5곳을 압수수색했다고 오늘(26일) 밝혔습니다.

경찰은 A 씨 일가의 자택뿐 아니라 그의 부동산 거래에 관여한 공인중개사 사무실 4곳에도 수사관 24명을 보내 각종 토지 매매 관련 자료를 확보했습니다.

A 씨는 2018년 3기 신도시로 지정된 인천 계양테크노밸리사업 예정지와 부천 대장지구 일대 부지 10필지를 2018∼2019년쯤 매입하는 과정에서 허위로 농업경영계획서를 작성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A 씨는 일부 신도시 예정 부지를 아내와 자녀 등 가족 3명과 함께 지분을 나눠 매입했으며 당시 매입가는 10필지를 모두 합쳐 86억 원에 달했습니다.

A씨 일가는 2년에 걸쳐 집중적으로 신도시 예정 부지를 사들이기 위해 매입 비용 중 상당 부분을 은행 등지에서 대출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그동안 분석한 A씨의 토지 거래 현황 자료와 이날 압수수색을 통해 추가로 확보한 자료를 검토한 뒤 조만간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한편, 인천경찰청은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농지법 위반 등 혐의로 A 씨와 계양구의회 소속 B 의원 등 토지 거래자 8명을 입건하고 25명을 내사하고 있습니다.

이들 중 2018년 12월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계양테크노밸리와 부천 대장지구 일대의 토지 소유주는 모두 31명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