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 청장 투기 의혹’ 행정도시건설청 등 압수수색…“부당이익 환수”
입력 2021.03.26 (15:06) 수정 2021.03.26 (15: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가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과 관련해 행정도시건설청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국회의원 투기 의혹에 대한 고발인 조사도 진행된 가운데 김창룡 경찰청장은 "모든 수단을 동원해 부당이익을 환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는 오늘 오전 10시부터 세종시에 있는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등 4곳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A 씨는 퇴임 넉 달 뒤 국가산단 개발예정지 인근 땅을 사들여 투기 의혹을 받았는데 청장 재임 시에도 개발예정지 근처에서 부인 이름으로 땅을 매입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행복청장은 차관급 고위 공직자로 현재까지 수사 대상 공무원 중 가장 고위직입니다.

한편 김창룡 경찰청장은 오늘 전국 경찰지휘부 화상회의를 갖고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철저히 수사해 결과를 보여야 한다"며 "모든 수단을 강구해 부당이득을 환수해달라"고 밝혔습니다.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의 첫 몰수 보전 신청 사례인 포천시 공무원 A 씨에 대해선 어제 구속영장이 청구돼 다음 주 월요일 구속영장심사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A 씨는 지난해 9월 40억 원 가량을 대출받아 전철역 예정지 인근 땅과 건물을 매입해 투기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LH 직원들에 대한 조사도 계속돼 경기남부경찰청 특별수사대는 오늘 오전 LH 직원 1명을 소환했습니다.

또 더불어민주당 서영석 의원의 땅 투기 의혹을 제기한 시민단체 관계자를 고발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서 의원은 부천 대장지구 인근 토지를 매입해 투기 의혹을 받는데, 서 의원은 의혹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합수본 관계자는 검찰에 고발된 국회의원 진정 사건이 현재 경기남부청 등에 배당돼 검토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인천경찰청 특별수사대는 오늘 인천 계양·부천 대장 신도시 일대 투기 의혹과 관련해 지역 공인중개사 사무실 등 5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촬영기자:이창준 박장빈 류재현/영상편집:오대성
  • ‘전 청장 투기 의혹’ 행정도시건설청 등 압수수색…“부당이익 환수”
    • 입력 2021-03-26 15:06:10
    • 수정2021-03-26 15:12:42
[앵커]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가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과 관련해 행정도시건설청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국회의원 투기 의혹에 대한 고발인 조사도 진행된 가운데 김창룡 경찰청장은 "모든 수단을 동원해 부당이익을 환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는 오늘 오전 10시부터 세종시에 있는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등 4곳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A 씨는 퇴임 넉 달 뒤 국가산단 개발예정지 인근 땅을 사들여 투기 의혹을 받았는데 청장 재임 시에도 개발예정지 근처에서 부인 이름으로 땅을 매입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행복청장은 차관급 고위 공직자로 현재까지 수사 대상 공무원 중 가장 고위직입니다.

한편 김창룡 경찰청장은 오늘 전국 경찰지휘부 화상회의를 갖고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철저히 수사해 결과를 보여야 한다"며 "모든 수단을 강구해 부당이득을 환수해달라"고 밝혔습니다.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의 첫 몰수 보전 신청 사례인 포천시 공무원 A 씨에 대해선 어제 구속영장이 청구돼 다음 주 월요일 구속영장심사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A 씨는 지난해 9월 40억 원 가량을 대출받아 전철역 예정지 인근 땅과 건물을 매입해 투기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LH 직원들에 대한 조사도 계속돼 경기남부경찰청 특별수사대는 오늘 오전 LH 직원 1명을 소환했습니다.

또 더불어민주당 서영석 의원의 땅 투기 의혹을 제기한 시민단체 관계자를 고발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서 의원은 부천 대장지구 인근 토지를 매입해 투기 의혹을 받는데, 서 의원은 의혹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합수본 관계자는 검찰에 고발된 국회의원 진정 사건이 현재 경기남부청 등에 배당돼 검토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인천경찰청 특별수사대는 오늘 인천 계양·부천 대장 신도시 일대 투기 의혹과 관련해 지역 공인중개사 사무실 등 5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촬영기자:이창준 박장빈 류재현/영상편집:오대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