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제발 살려주세요” 국제 도움 호소한 ‘미스 미얀마’
입력 2021.03.26 (16:45) 수정 2021.03.26 (22:09) 영상K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세계 미인대회에 미얀마 대표로 출전한 여성이 국제사회에 자국민을 살려달라고 호소했습니다.

26일 AFP통신 등에 따르면, 태국 방콕에서 열린 ‘미스 그랜드 인터내셔널’에 출전한 미얀마 대표 한 레이가 전날 인터뷰에서 "미얀마의 많은 사람이 군부의 총에 맞아 죽고 있다"며 "우리 국민을 도와달라"고 언급했습니다.

미스 그랜드 인터내셔널은 평화와 비폭력을 주제로 한 국제 미인대회입니다. 미스 유니버스·미스 월드·미스 어스 등과 함께 주요 세계 미인대회 중 하나로 꼽힙니다.

올해 대회에는 63개국 대표들이 참가했으며, 미얀마에서는 양곤대 심리학과 학생인 한 레이가 출전했습니다.

한 레이는 "양곤대 학생들도 군부에 구금됐다. 지금 미얀마에는 자유가 없다"며 "나는 미얀마 대표로서 전쟁과 폭력을 멈춰달라고 말하기 위해 대회에 참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 레이는 지난달 1일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킨 뒤 SNS 등을 통해 시민불복종운동(CDM) 등의 상황을 알리고 있습니다.

지난 11일 올린 게시물에서도 "군부가 평화시위를 하는 시민들을 죽이고 있다"며 "국제사회의 행동이 필요하다. 제발 민주주의를 위해 도와달라"고 호소했습니다.

한편, 미얀마에서는 25일 미얀마 정치범지원협회(AAPP) 집계 기준 최소 320명의 시민이 군부에 목숨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영상] “제발 살려주세요” 국제 도움 호소한 ‘미스 미얀마’
    • 입력 2021-03-26 16:45:29
    • 수정2021-03-26 22:09:49
    영상K
세계 미인대회에 미얀마 대표로 출전한 여성이 국제사회에 자국민을 살려달라고 호소했습니다.

26일 AFP통신 등에 따르면, 태국 방콕에서 열린 ‘미스 그랜드 인터내셔널’에 출전한 미얀마 대표 한 레이가 전날 인터뷰에서 "미얀마의 많은 사람이 군부의 총에 맞아 죽고 있다"며 "우리 국민을 도와달라"고 언급했습니다.

미스 그랜드 인터내셔널은 평화와 비폭력을 주제로 한 국제 미인대회입니다. 미스 유니버스·미스 월드·미스 어스 등과 함께 주요 세계 미인대회 중 하나로 꼽힙니다.

올해 대회에는 63개국 대표들이 참가했으며, 미얀마에서는 양곤대 심리학과 학생인 한 레이가 출전했습니다.

한 레이는 "양곤대 학생들도 군부에 구금됐다. 지금 미얀마에는 자유가 없다"며 "나는 미얀마 대표로서 전쟁과 폭력을 멈춰달라고 말하기 위해 대회에 참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 레이는 지난달 1일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킨 뒤 SNS 등을 통해 시민불복종운동(CDM) 등의 상황을 알리고 있습니다.

지난 11일 올린 게시물에서도 "군부가 평화시위를 하는 시민들을 죽이고 있다"며 "국제사회의 행동이 필요하다. 제발 민주주의를 위해 도와달라"고 호소했습니다.

한편, 미얀마에서는 25일 미얀마 정치범지원협회(AAPP) 집계 기준 최소 320명의 시민이 군부에 목숨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