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투기 의혹’ 전 행복청장 강제수사…4곳 압수수색
입력 2021.03.26 (19:02) 수정 2021.03.26 (22:0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LH에서 불거진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중인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가 세종시에서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에 대해 강제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이를 위해 오늘(26일) 정부세종청사 내 행복청 등 4곳을 압수수색했는데, 국회의원과 전현직 고위 공직자 가운데는 처음입니다.

임홍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가 세종 국가산업단지 인근의 땅과 건물 등을 사들인 전 행복청장을 상대로 강제수사에 돌입했습니다.

특수본은 이를 위해 행복도시건설청내 도시정책과와 광역도로과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여 컴퓨터와 서류 등 자료 확보에 나섰습니다.

또 관련 업무를 맡았던 LH세종본부와 세종시청도 함께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특수본 관계자 : "혐의 관련된 부분을 확인하려고 하는 거고요. 구체적인 혐의까지는 저희가 확인해드리기 어렵습니다."]

차관급이었던 전 행복청장은 재임시절인 2017년 4월 말 세종시 연기면 눌왕리에 아내 명의로 토지 2필지를 구입해 현재 공시지가가 40% 이상 오른 상탭니다.

또 퇴임 이후인 같은해 11월에는 세종시 연서면 봉암리의 한 토지와 건물을 매입했습니다.

이들 두 곳은 각각 세종-청주 고속도로 나들목 예정지와 세종 스마트 국가산업단지와 인접해 투자자들이 선호하는 곳이어서 투기 논란이 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당사자인 전 청장은 투기 의혹을 부인하고 있지만, 특수본은 사실상 입건 상태라며 혐의 입증에 나설 방침입니다.

KBS 뉴스 임홍열 입니다.
  • ‘투기 의혹’ 전 행복청장 강제수사…4곳 압수수색
    • 입력 2021-03-26 19:02:24
    • 수정2021-03-26 22:04:54
    뉴스 7
[앵커]

LH에서 불거진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중인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가 세종시에서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에 대해 강제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이를 위해 오늘(26일) 정부세종청사 내 행복청 등 4곳을 압수수색했는데, 국회의원과 전현직 고위 공직자 가운데는 처음입니다.

임홍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가 세종 국가산업단지 인근의 땅과 건물 등을 사들인 전 행복청장을 상대로 강제수사에 돌입했습니다.

특수본은 이를 위해 행복도시건설청내 도시정책과와 광역도로과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여 컴퓨터와 서류 등 자료 확보에 나섰습니다.

또 관련 업무를 맡았던 LH세종본부와 세종시청도 함께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특수본 관계자 : "혐의 관련된 부분을 확인하려고 하는 거고요. 구체적인 혐의까지는 저희가 확인해드리기 어렵습니다."]

차관급이었던 전 행복청장은 재임시절인 2017년 4월 말 세종시 연기면 눌왕리에 아내 명의로 토지 2필지를 구입해 현재 공시지가가 40% 이상 오른 상탭니다.

또 퇴임 이후인 같은해 11월에는 세종시 연서면 봉암리의 한 토지와 건물을 매입했습니다.

이들 두 곳은 각각 세종-청주 고속도로 나들목 예정지와 세종 스마트 국가산업단지와 인접해 투자자들이 선호하는 곳이어서 투기 논란이 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당사자인 전 청장은 투기 의혹을 부인하고 있지만, 특수본은 사실상 입건 상태라며 혐의 입증에 나설 방침입니다.

KBS 뉴스 임홍열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