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미얀마 임시정부 “포스코 사업중단 공식요청”
입력 2021.03.26 (21:35) 수정 2021.03.26 (22:1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얀마 민주화 항쟁 사망자 수가 3백 명을 넘어선 가운데, 임시정부 격인 연방의회 대표위원회가 한국 기업에 현지 가스전 사업을 중단해 달라 요구한 것으로 KBS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사업 수익이 미얀마 군부로 들어가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입니다.

방콕 김원장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미얀마 서해상의 쉐 가스전,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지분 51%를 소유하고 직접 천연가스를 시추하고 판매합니다.

한해 3,4천억 원의 수익을 20년 넘게 보장받는 사업입니다.

하지만 임시정부 격인 연방의회 대표위원회(CRPH)는 이 가스전에서 막대한 현금이 '미얀마 가스공사(MOGE)'를 통해 미얀마 군부에 들어간다고 보고 있습니다.

연방의회 대표위원회는 가스전 사업 참여 글로벌 에너지 기업들에게 사업 중단을 공식 요청했습니다.

[띤뚱나잉/CRPH 재정산업장관 : "TOTAL(프랑스) 포스코(한국) PTTEP(태국)에 대해 석유와 천연가스 판매 금액이 쿠데타 군부로 가는 것을 금지하는 공문을 전달했습니다."]

프랑스에선 미얀마 가스전 개발을 하는 '토탈'사를 상대로 사업을 중단하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톰 앤드류스/유엔 미얀마 특별보고관 : "미얀마가스전은 연간 10억 달러(1조 천억 원)의 재정을 벌어들입니다. 미얀마 군정은 이 돈을 자신들의 범죄기업을 지원하고, 무고한 시민들을 공격하는데 쓸 것입니다."]

사업 중단 요청 공문을 받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아웅 산 수 치 정부에서도 사업을 진행했으며, 현 미얀마 군정과의 관계룰 다각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정환/포스코인터내셔널 실장 : "프로젝트가 미얀마 국가에 차지하고 있는 역할과 중요성 무엇보다도 중요한 직원들의 안전 확보 등을 종합해서 검토하겠습니다."]

한편 미얀마에서 사망자가 300명을 넘어서자 미얀마 주재 호주대사관은 자국 국민들에게 비상식량을 준비해 안전한 대피소를 찾을 것을 권고했습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김원장입니다.

영상편집:고응용/그래픽:김현석
  • [단독] 미얀마 임시정부 “포스코 사업중단 공식요청”
    • 입력 2021-03-26 21:35:32
    • 수정2021-03-26 22:14:31
    뉴스 9
[앵커]

미얀마 민주화 항쟁 사망자 수가 3백 명을 넘어선 가운데, 임시정부 격인 연방의회 대표위원회가 한국 기업에 현지 가스전 사업을 중단해 달라 요구한 것으로 KBS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사업 수익이 미얀마 군부로 들어가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입니다.

방콕 김원장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미얀마 서해상의 쉐 가스전,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지분 51%를 소유하고 직접 천연가스를 시추하고 판매합니다.

한해 3,4천억 원의 수익을 20년 넘게 보장받는 사업입니다.

하지만 임시정부 격인 연방의회 대표위원회(CRPH)는 이 가스전에서 막대한 현금이 '미얀마 가스공사(MOGE)'를 통해 미얀마 군부에 들어간다고 보고 있습니다.

연방의회 대표위원회는 가스전 사업 참여 글로벌 에너지 기업들에게 사업 중단을 공식 요청했습니다.

[띤뚱나잉/CRPH 재정산업장관 : "TOTAL(프랑스) 포스코(한국) PTTEP(태국)에 대해 석유와 천연가스 판매 금액이 쿠데타 군부로 가는 것을 금지하는 공문을 전달했습니다."]

프랑스에선 미얀마 가스전 개발을 하는 '토탈'사를 상대로 사업을 중단하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톰 앤드류스/유엔 미얀마 특별보고관 : "미얀마가스전은 연간 10억 달러(1조 천억 원)의 재정을 벌어들입니다. 미얀마 군정은 이 돈을 자신들의 범죄기업을 지원하고, 무고한 시민들을 공격하는데 쓸 것입니다."]

사업 중단 요청 공문을 받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아웅 산 수 치 정부에서도 사업을 진행했으며, 현 미얀마 군정과의 관계룰 다각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정환/포스코인터내셔널 실장 : "프로젝트가 미얀마 국가에 차지하고 있는 역할과 중요성 무엇보다도 중요한 직원들의 안전 확보 등을 종합해서 검토하겠습니다."]

한편 미얀마에서 사망자가 300명을 넘어서자 미얀마 주재 호주대사관은 자국 국민들에게 비상식량을 준비해 안전한 대피소를 찾을 것을 권고했습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김원장입니다.

영상편집:고응용/그래픽:김현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