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주읍성 성벽 기초 첫 확인
입력 2021.03.30 (08:09) 수정 2021.03.30 (08:20) 뉴스광장(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일제가 헐어 없앤 상주 읍성의 성벽이 처음으로 확인돼 상주시의 읍성 복원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상주시는 한국문화재재단을 통해 인봉동 35-5번지 유적에서 길이 760㎝, 너비 470㎝, 잔존 높이 40㎝의 성벽 몸체 아래의 기초시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 상주읍성 성벽 기초 첫 확인
    • 입력 2021-03-30 08:09:51
    • 수정2021-03-30 08:20:44
    뉴스광장(대구)
일제가 헐어 없앤 상주 읍성의 성벽이 처음으로 확인돼 상주시의 읍성 복원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상주시는 한국문화재재단을 통해 인봉동 35-5번지 유적에서 길이 760㎝, 너비 470㎝, 잔존 높이 40㎝의 성벽 몸체 아래의 기초시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