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미 여아 친모 구속 만료 앞두고 수사 난항
입력 2021.03.30 (10:08) 수정 2021.03.30 (10:53) 930뉴스(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구미 3살 여아 사망 사건의 피의자 친모 석 씨에 대한 구속 만료가 다음 달 5일로 다가온 가운데 경찰 수사가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앞서 경찰은 석 씨가 산부인과에서 아이를 바꿔치기한 정황을 포착하고, 석 씨의 딸이자 산모로 기록된 22살 김 모 씨가 찍은 신생아 사진을 확보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했지만, '판독 불가' 통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라진 아이의 행방과 숨진 아이의 친부 등도 여전히 의문으로 남은 가운데 구속 만료 시점까지 관련 증거를 찾지 못할 경우 석 씨에게 '미성년자 약취' 혐의만 적용할 수 있습니다.
  • 구미 여아 친모 구속 만료 앞두고 수사 난항
    • 입력 2021-03-30 10:08:54
    • 수정2021-03-30 10:53:27
    930뉴스(대구)
구미 3살 여아 사망 사건의 피의자 친모 석 씨에 대한 구속 만료가 다음 달 5일로 다가온 가운데 경찰 수사가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앞서 경찰은 석 씨가 산부인과에서 아이를 바꿔치기한 정황을 포착하고, 석 씨의 딸이자 산모로 기록된 22살 김 모 씨가 찍은 신생아 사진을 확보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했지만, '판독 불가' 통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라진 아이의 행방과 숨진 아이의 친부 등도 여전히 의문으로 남은 가운데 구속 만료 시점까지 관련 증거를 찾지 못할 경우 석 씨에게 '미성년자 약취' 혐의만 적용할 수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