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포시 “1차 조사 결과 기존 투기 의혹 공무원 1명 외 발견 못해”
입력 2021.03.30 (16:42) 수정 2021.03.30 (16:48) 사회
경기 군포시는 관내 개발사업부지인 대야미공공주택지구와 첨단산업단지 지역에서 이뤄진 토지거래 107건을 조사한 결과 기존에 제기됐던 의혹 외에 다른 사례는 없었다고 오늘(30일) 밝혔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9일부터 26일까지 시청 6급 이상 직원 전원과 산하기관 팀장 이상 직원, 이들의 배우자와 직계 존비속 등 1,897명으로부터 개인정보수집이용 동의서를 받아 토지거래내역과 취·등록세 납부내역을 비교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앞서 군포시는 간부 공무원 1명이 지구단위팀장을 맡고 있던 2016년 9월 지인 4명과 대야미 공공 주택지구 2개 필지를 매입한 뒤 보상을 통해 수억 원대의 차익을 봤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지난 19일 해당 간부를 경찰에 수사 의뢰하고 투기 의혹 전수조사에 나섰습니다.

시는 또 1차 조사 대상인 6급 이상 공직자를 포함해 시청 공무원 전원과 4개 산하기관 전 직원, 이들의 배우자와 직계 존비속을 조사하고, 2개 사업지구뿐 아니라 인접 지역의 토지거래 내역으로 범위를 넓힌 2차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군포시청 제공]
  • 군포시 “1차 조사 결과 기존 투기 의혹 공무원 1명 외 발견 못해”
    • 입력 2021-03-30 16:42:50
    • 수정2021-03-30 16:48:04
    사회
경기 군포시는 관내 개발사업부지인 대야미공공주택지구와 첨단산업단지 지역에서 이뤄진 토지거래 107건을 조사한 결과 기존에 제기됐던 의혹 외에 다른 사례는 없었다고 오늘(30일) 밝혔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9일부터 26일까지 시청 6급 이상 직원 전원과 산하기관 팀장 이상 직원, 이들의 배우자와 직계 존비속 등 1,897명으로부터 개인정보수집이용 동의서를 받아 토지거래내역과 취·등록세 납부내역을 비교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앞서 군포시는 간부 공무원 1명이 지구단위팀장을 맡고 있던 2016년 9월 지인 4명과 대야미 공공 주택지구 2개 필지를 매입한 뒤 보상을 통해 수억 원대의 차익을 봤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지난 19일 해당 간부를 경찰에 수사 의뢰하고 투기 의혹 전수조사에 나섰습니다.

시는 또 1차 조사 대상인 6급 이상 공직자를 포함해 시청 공무원 전원과 4개 산하기관 전 직원, 이들의 배우자와 직계 존비속을 조사하고, 2개 사업지구뿐 아니라 인접 지역의 토지거래 내역으로 범위를 넓힌 2차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군포시청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