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교부 ‘독도는 일본땅’ 日교과서 강력 항의…“즉각 시정 촉구”
입력 2021.03.30 (17:13) 수정 2021.03.30 (19:11) 정치
내년부터 일본 고등학교 1학년생이 사용하게 될 사회 교과서 대부분에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주장이 실리게 된 것과 관련해, 외교부가 강력히 항의하고 즉각적인 시정을 촉구했습니다.

외교부는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가 오늘 자국 중심의 역사관에 따라 과거의 사실을 있는 그대로 기술하지 않은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이의 즉각적인 시정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특히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허황된 주장이 담긴 교과서를 일본 정부가 또다시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개탄을 금하기 어려우며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외교부는 아울러 “우리 정부는 전시 여성의 인권유린이자 보편적 인권 침해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본질을 일본 정부가 정확히 인식하고, 스스로 표명하였던 책임통감과 사죄·반성의 정신에 입각하여 관련 역사교육에 임해 나갈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한일 양국의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 구축을 위해서는 미래를 짊어져 나갈 세대의 올바른 역사인식이 기초가 되어야 하는 만큼, 일본 정부가 역사를 직시하는 가운데 청소년 교육에 있어 보다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주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일본 문부과학성은 오늘(30일) 열린 교과용 도서 검정조사심의회에서 고교 1학년생이 내년부터 사용하는 296종의 교과서가 검정 심사를 통과했다고 밝혔으며, 교과서 대부분에 일본 정부의 일방적인 독도 영유권 주장이 담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검정을 통과한 교과서에는 일본군 위안부 동원 강제성이나 위안소 운영 과정에서 벌어진 인권침해 및 폭력을 명확하게 드러내지 않고 모호하게 기술한 책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외교부 ‘독도는 일본땅’ 日교과서 강력 항의…“즉각 시정 촉구”
    • 입력 2021-03-30 17:13:12
    • 수정2021-03-30 19:11:39
    정치
내년부터 일본 고등학교 1학년생이 사용하게 될 사회 교과서 대부분에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주장이 실리게 된 것과 관련해, 외교부가 강력히 항의하고 즉각적인 시정을 촉구했습니다.

외교부는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가 오늘 자국 중심의 역사관에 따라 과거의 사실을 있는 그대로 기술하지 않은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이의 즉각적인 시정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특히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허황된 주장이 담긴 교과서를 일본 정부가 또다시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개탄을 금하기 어려우며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외교부는 아울러 “우리 정부는 전시 여성의 인권유린이자 보편적 인권 침해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본질을 일본 정부가 정확히 인식하고, 스스로 표명하였던 책임통감과 사죄·반성의 정신에 입각하여 관련 역사교육에 임해 나갈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한일 양국의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 구축을 위해서는 미래를 짊어져 나갈 세대의 올바른 역사인식이 기초가 되어야 하는 만큼, 일본 정부가 역사를 직시하는 가운데 청소년 교육에 있어 보다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주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일본 문부과학성은 오늘(30일) 열린 교과용 도서 검정조사심의회에서 고교 1학년생이 내년부터 사용하는 296종의 교과서가 검정 심사를 통과했다고 밝혔으며, 교과서 대부분에 일본 정부의 일방적인 독도 영유권 주장이 담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검정을 통과한 교과서에는 일본군 위안부 동원 강제성이나 위안소 운영 과정에서 벌어진 인권침해 및 폭력을 명확하게 드러내지 않고 모호하게 기술한 책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