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육부 “‘역사왜곡’ 일본 교과서 엄중한 우려…스스로 왜곡 내용 시정해야”
입력 2021.03.30 (17:39) 수정 2021.03.30 (17:40) 사회
교육부는 독도가 일본 영토라는 주장을 담은 사회 교과서가 일본 문부과학성의 검정 심사를 통과한 데 대해 “독도 영토 주권을 침해하고 강제동원 등 전쟁범죄를 축소, 은폐한 교과서를 검정 합격시킨 것에 대해 엄중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습니다.

교육부는 오늘(30일) 대변인 명의의 성명서를 내고 “그릇된 역사관이 반영된 교과서로 학습한 일본의 미래세대는 왜곡된 역사관으로 세상을 바라보며 성장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교육부는 “과거사에 대한 진정한 사과와 반성은 일본과 일본 국민의 자존심에 상처를 내는 것이 아니라 국제사회의 당당한 일원으로 돌아올 수 있는 용기있는 행동임을 인식해야 한다”며 “다음 세대를 위해 왜곡된 교과서 내용을 스스로 시정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교육부는 “일본 정부의 영토주권 침해와 역사 왜곡을 바로잡기 위해 지속적으로 독도 교육을 강화할 것이며 관계기관과 협력해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교육부 산하 동북아역사재단은 내일(31일) 일본 고등학교 검정교과서의 한국 관련 내용의 문제점을 분석하는 긴급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교육부 “‘역사왜곡’ 일본 교과서 엄중한 우려…스스로 왜곡 내용 시정해야”
    • 입력 2021-03-30 17:39:11
    • 수정2021-03-30 17:40:35
    사회
교육부는 독도가 일본 영토라는 주장을 담은 사회 교과서가 일본 문부과학성의 검정 심사를 통과한 데 대해 “독도 영토 주권을 침해하고 강제동원 등 전쟁범죄를 축소, 은폐한 교과서를 검정 합격시킨 것에 대해 엄중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습니다.

교육부는 오늘(30일) 대변인 명의의 성명서를 내고 “그릇된 역사관이 반영된 교과서로 학습한 일본의 미래세대는 왜곡된 역사관으로 세상을 바라보며 성장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교육부는 “과거사에 대한 진정한 사과와 반성은 일본과 일본 국민의 자존심에 상처를 내는 것이 아니라 국제사회의 당당한 일원으로 돌아올 수 있는 용기있는 행동임을 인식해야 한다”며 “다음 세대를 위해 왜곡된 교과서 내용을 스스로 시정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교육부는 “일본 정부의 영토주권 침해와 역사 왜곡을 바로잡기 위해 지속적으로 독도 교육을 강화할 것이며 관계기관과 협력해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교육부 산하 동북아역사재단은 내일(31일) 일본 고등학교 검정교과서의 한국 관련 내용의 문제점을 분석하는 긴급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