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 항공기 소음 피해 측정, 춘천에서도 시작
입력 2021.03.30 (19:11) 수정 2021.03.30 (20:34) 뉴스7(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강원도에는 군부대가 많다 보니, 이를 둘러싼 갈등도 심합니다.

특히, 소음 피해에 대한 보상을 놓고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춘천에서도 군용 헬기 소음 피해 보상을 위한 실측 작업이 오늘(30일)부터 시작됐습니다.

이재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춘천의 군부대 주변 마을입니다.

군용 헬리콥터가 하늘을 날아다닙니다.

헬기가 가깝게 다가오면 정상적인 대화가 불가능할 정돕니다.

길게는 20~30년씩 헬기 소음에 노출되다 보니 주민들의 불편은 클 수밖에 없습니다.

[김명수/춘천시 신북읍 율문리 : "옛날 집이니까 구들장까지도 흔들려요.바닥이.이게 장난이 아닙니다.비행기 다닐 때. 잠잘 때는 비행기 떴다 하면 잠이나 마나."]

결국 2016년 군부대 주변 주민들은 위원회를 구성해 피해대책을 요구해 왔습니다.

그리고, 드디어 실제 소음 측정 작업이 시작됐습니다.

용역회사가 일주일씩 두 차례에 걸쳐 헬기장 주변 10개 지점에서 소음 정도를 측정합니다.

관련 보상법은 80웨클을 넘기면, 소음 정도에 따라 3개 구역으로 나눠 구역별로 보상액을 정하고 있습니다.

[유근종/항공대소음대책위원회 사무국장 : "군부대 이전을 일단 바람이 있고 덧붙여서 일정한 소음보상이 된다면 그것도 바람직한 일이라고 생각됩니다."]

군 당국은 기준치를 넘을 경우, 보상을 실시하고 방음벽 설치와 같은 대책도 마련하고 있습니다.

또, 보상과는 별도로 군 비행장 이전을 추진하는 방안도 구체화되고 있습니다.

춘천시는 다음 달 지역주민과 시의원이 참여하는 조직을 구성하고 항공부대이전문제를 본격적으로 논의할 방침입니다.

군 항공기 소음 피해 지역 주민들은 빠른 피해 보상과 함께 군부대 이전 논의가 성과를 내길 바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경입니다.

촬영기자:김수용
  • 군 항공기 소음 피해 측정, 춘천에서도 시작
    • 입력 2021-03-30 19:11:14
    • 수정2021-03-30 20:34:56
    뉴스7(춘천)
[앵커]

강원도에는 군부대가 많다 보니, 이를 둘러싼 갈등도 심합니다.

특히, 소음 피해에 대한 보상을 놓고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춘천에서도 군용 헬기 소음 피해 보상을 위한 실측 작업이 오늘(30일)부터 시작됐습니다.

이재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춘천의 군부대 주변 마을입니다.

군용 헬리콥터가 하늘을 날아다닙니다.

헬기가 가깝게 다가오면 정상적인 대화가 불가능할 정돕니다.

길게는 20~30년씩 헬기 소음에 노출되다 보니 주민들의 불편은 클 수밖에 없습니다.

[김명수/춘천시 신북읍 율문리 : "옛날 집이니까 구들장까지도 흔들려요.바닥이.이게 장난이 아닙니다.비행기 다닐 때. 잠잘 때는 비행기 떴다 하면 잠이나 마나."]

결국 2016년 군부대 주변 주민들은 위원회를 구성해 피해대책을 요구해 왔습니다.

그리고, 드디어 실제 소음 측정 작업이 시작됐습니다.

용역회사가 일주일씩 두 차례에 걸쳐 헬기장 주변 10개 지점에서 소음 정도를 측정합니다.

관련 보상법은 80웨클을 넘기면, 소음 정도에 따라 3개 구역으로 나눠 구역별로 보상액을 정하고 있습니다.

[유근종/항공대소음대책위원회 사무국장 : "군부대 이전을 일단 바람이 있고 덧붙여서 일정한 소음보상이 된다면 그것도 바람직한 일이라고 생각됩니다."]

군 당국은 기준치를 넘을 경우, 보상을 실시하고 방음벽 설치와 같은 대책도 마련하고 있습니다.

또, 보상과는 별도로 군 비행장 이전을 추진하는 방안도 구체화되고 있습니다.

춘천시는 다음 달 지역주민과 시의원이 참여하는 조직을 구성하고 항공부대이전문제를 본격적으로 논의할 방침입니다.

군 항공기 소음 피해 지역 주민들은 빠른 피해 보상과 함께 군부대 이전 논의가 성과를 내길 바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경입니다.

촬영기자:김수용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