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미국·일본, 코로나19 ‘4차 유행 조짐’ 우려
입력 2021.03.30 (21:20) 수정 2021.03.30 (21:2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소식입니다.

잠시 확산세가 주춤하던 미국과 일본, 유럽 등지에서 신규 확진자가 다시 늘어나고 있습니다.

변이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되는 한편, 백신 접종으로 경각심은 느슨해진 것이 주원인으로 보입니다.

류호성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미국에서 감소세를 보이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습니다.

지난 21일, 하루 신규 확진자는 3만 3천766명입니다.

하지만 일주일 후인 28일 4만 3천694명으로 29%가 증가했습니다.

2주일 전 3만 8천 명과 비교해도 많아진 수칩니다.

미국에선 전체의 절반에 가까운 24개 주에서 확진자가 10% 이상 증가했습니다.

4차 유행에 대한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로첼 월렌스키/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국장 : "미국 내 보건 문제를 내버려 둘 여유가 없습니다. 힘을 합쳐 코로나19 4번째 유행을 막아야 합니다."]

일본의 상황은 더 심각합니다.

일본은 코로나19가 안정됐다는 판단하에 지난 22일 긴급사태를 전면 해제했습니다.

하지만, 긴급사태 해제 뒤 6일 만에 하루 신규 확진자가 73%나 급증했습니다.

이 때문에 긴급사태 해제가 너무 성급했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요시무라 히로후미/일본 오사카부 지사 : "감염 확산의 초입입니다. 제4차 유행에 들어섰다고 분석됩니다."]

코로나19 재유행 조짐을 보이는 유럽에선 지난달 중순 하루 확진자가 9만 명대였는데, 최근 22만 명 대까지 껑충 뛰어올랐습니다.

거리 두기에 대한 경각심이 느슨해진 데다 변이 바이러까지 확산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앙겔라 메르켈/독일 총리 : "유럽에는 매우 다른 속성을 가진 새로운 바이러스가 생겼습니다. 더 치명적이고, 전염성도 더 큽니다."]

특히 젊은 층의 신규 감염이 높은 비율로 늘고 있어 나라마다 이들에 대한 백신 접종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영상편집:이진이/그래픽:최민영 최창준

  • 미국·일본, 코로나19 ‘4차 유행 조짐’ 우려
    • 입력 2021-03-30 21:20:54
    • 수정2021-03-30 21:29:09
    뉴스 9
[앵커]

코로나19 소식입니다.

잠시 확산세가 주춤하던 미국과 일본, 유럽 등지에서 신규 확진자가 다시 늘어나고 있습니다.

변이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되는 한편, 백신 접종으로 경각심은 느슨해진 것이 주원인으로 보입니다.

류호성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미국에서 감소세를 보이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습니다.

지난 21일, 하루 신규 확진자는 3만 3천766명입니다.

하지만 일주일 후인 28일 4만 3천694명으로 29%가 증가했습니다.

2주일 전 3만 8천 명과 비교해도 많아진 수칩니다.

미국에선 전체의 절반에 가까운 24개 주에서 확진자가 10% 이상 증가했습니다.

4차 유행에 대한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로첼 월렌스키/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국장 : "미국 내 보건 문제를 내버려 둘 여유가 없습니다. 힘을 합쳐 코로나19 4번째 유행을 막아야 합니다."]

일본의 상황은 더 심각합니다.

일본은 코로나19가 안정됐다는 판단하에 지난 22일 긴급사태를 전면 해제했습니다.

하지만, 긴급사태 해제 뒤 6일 만에 하루 신규 확진자가 73%나 급증했습니다.

이 때문에 긴급사태 해제가 너무 성급했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요시무라 히로후미/일본 오사카부 지사 : "감염 확산의 초입입니다. 제4차 유행에 들어섰다고 분석됩니다."]

코로나19 재유행 조짐을 보이는 유럽에선 지난달 중순 하루 확진자가 9만 명대였는데, 최근 22만 명 대까지 껑충 뛰어올랐습니다.

거리 두기에 대한 경각심이 느슨해진 데다 변이 바이러까지 확산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앙겔라 메르켈/독일 총리 : "유럽에는 매우 다른 속성을 가진 새로운 바이러스가 생겼습니다. 더 치명적이고, 전염성도 더 큽니다."]

특히 젊은 층의 신규 감염이 높은 비율로 늘고 있어 나라마다 이들에 대한 백신 접종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영상편집:이진이/그래픽:최민영 최창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