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년 전 서당 성폭력도 교육청 ‘미온 대처’…화 키웠다
입력 2021.03.30 (21:50) 수정 2021.03.30 (22:11)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KBS가 어제 보도한 하동군 서당의 학생 간 폭력 사건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었습니다.

3년 전, 한 서당에서 학생 간 성폭력 사건이 났는데도, 교육당국의 제대로 조치나 관리 감독이 뒤따르지 않았는데요,

경상남도교육청의 미온적인 대처가 잇따른 가혹한 폭력 사건들을 막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천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하동군 서당의 편법적인 학원 운영이 처음 드러난 것은 2018년 5월.

남학생이 여학생을 성폭행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기 때문입니다.

해당 서당은 학원으로 등록된 하동교육지원청 소관!

월 80만 원에서 150만 원을 받는 기숙형 학원이었지만, 교육당국의 조치나 대책은 없었습니다.

지난해 2월 남학생 2명이 한 남학생에게 강제추행과 폭력을 행사하는 가혹행위가 일어난 다른 서당도, 개인과외 교습자로 등록된 하동교육지원청 소관입니다.

박종훈 경상남도교육감은 "2018년 성폭행 사건 뒤 교육 당국이 직접 개입하려고 했지만, 일부 시설만 학원으로 등록해 지도 감독을 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윤성미/경남도의회 교육위원회 : "그 당시에는 왜 이렇게 못했느냐는 것을 다시 한 번 되짚어봐야 합니다. 지시하고 감독했으면 이번 일과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을 것인데 도의회에서도 진상조사를 원합니다."]

하지만 경상남도교육청은 지난 1월 발생한 또 다른 서당의 학생 폭력 사건이 최근 국민청원에 오르고 난 뒤에야, 강력한 행정조치를 내놓았습니다.

[강형천/경상남도교육청 장학관 : "경찰에 수사 의뢰해서 크게 보면 실질적으로 학원에 해당한다는 결정이 난다면 인허가 부분에서 폐쇄조치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봅니다."]

하동군의 서당은 모두 14곳!

하동군청 소관의 민간 청소년수련시설 5곳과, 하동교육지원청 소관의 민간서당 6곳, 숙박형 미인가교육시설 3곳입니다.

하지만 경남교육청은 부실한 서당 관리의 책임을 하동군에 떠넘기기도 했습니다.

하동군은 반발했습니다.

[김윤옥/하동군 아동·청소년 담당 : "(학원에 대한) 허가를 저희가(하동군청이) 낸 부분이 아니기 때문에 지도점검에 대한 행정처분도 불가능하다고 봅니다."]

하동의 민간서당 6곳 가운데 4곳에서 기숙하는 학생만 모두 80명.

교육 당국의 관리 부실과 감시 감독의 사각지대에 놓여 화를 키웠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천현수입니다.

촬영기자:안민식/영상편집: 안진영
  • 3년 전 서당 성폭력도 교육청 ‘미온 대처’…화 키웠다
    • 입력 2021-03-30 21:50:35
    • 수정2021-03-30 22:11:04
    뉴스9(창원)
[앵커]

KBS가 어제 보도한 하동군 서당의 학생 간 폭력 사건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었습니다.

3년 전, 한 서당에서 학생 간 성폭력 사건이 났는데도, 교육당국의 제대로 조치나 관리 감독이 뒤따르지 않았는데요,

경상남도교육청의 미온적인 대처가 잇따른 가혹한 폭력 사건들을 막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천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하동군 서당의 편법적인 학원 운영이 처음 드러난 것은 2018년 5월.

남학생이 여학생을 성폭행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기 때문입니다.

해당 서당은 학원으로 등록된 하동교육지원청 소관!

월 80만 원에서 150만 원을 받는 기숙형 학원이었지만, 교육당국의 조치나 대책은 없었습니다.

지난해 2월 남학생 2명이 한 남학생에게 강제추행과 폭력을 행사하는 가혹행위가 일어난 다른 서당도, 개인과외 교습자로 등록된 하동교육지원청 소관입니다.

박종훈 경상남도교육감은 "2018년 성폭행 사건 뒤 교육 당국이 직접 개입하려고 했지만, 일부 시설만 학원으로 등록해 지도 감독을 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윤성미/경남도의회 교육위원회 : "그 당시에는 왜 이렇게 못했느냐는 것을 다시 한 번 되짚어봐야 합니다. 지시하고 감독했으면 이번 일과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을 것인데 도의회에서도 진상조사를 원합니다."]

하지만 경상남도교육청은 지난 1월 발생한 또 다른 서당의 학생 폭력 사건이 최근 국민청원에 오르고 난 뒤에야, 강력한 행정조치를 내놓았습니다.

[강형천/경상남도교육청 장학관 : "경찰에 수사 의뢰해서 크게 보면 실질적으로 학원에 해당한다는 결정이 난다면 인허가 부분에서 폐쇄조치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봅니다."]

하동군의 서당은 모두 14곳!

하동군청 소관의 민간 청소년수련시설 5곳과, 하동교육지원청 소관의 민간서당 6곳, 숙박형 미인가교육시설 3곳입니다.

하지만 경남교육청은 부실한 서당 관리의 책임을 하동군에 떠넘기기도 했습니다.

하동군은 반발했습니다.

[김윤옥/하동군 아동·청소년 담당 : "(학원에 대한) 허가를 저희가(하동군청이) 낸 부분이 아니기 때문에 지도점검에 대한 행정처분도 불가능하다고 봅니다."]

하동의 민간서당 6곳 가운데 4곳에서 기숙하는 학생만 모두 80명.

교육 당국의 관리 부실과 감시 감독의 사각지대에 놓여 화를 키웠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천현수입니다.

촬영기자:안민식/영상편집: 안진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