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폼페이오 전 미 국무장관 “북한과 더 진전 만들지 못해 유감”
입력 2021.04.02 (01:45) 수정 2021.04.02 (01:59) 국제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이 임기 중 북한과의 관계에서 더 진전을 만들어내지 못한 데 대해 유감을 표했습니다.

현지시간 1일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폼페이오 전 장관은 이날 공개된 보수 성향 팟캐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북한과) 더 진전을 만들지 못해 유감스럽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우리는 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가 추가 핵실험과 장거리미사일 시험발사를 하지 않도록 설득했으나 핵프로그램을 포기하도록 할 수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폼페이오 전 장관은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 3명의 귀환시킨 일은 성과로 거론했습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중앙정보국(CIA) 국장이던 2018년 4월 극비 방북했던 것에 대해 "긴장을 낮추고 이성적 논의를 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려고 했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이 적절할 수 있을지 검토할 준비가 돼 있었고 대단한 경험이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내가 CIA 국장이 됐을 때는 어느 날 조용히 비행기로 어둠 속에 평양에 착륙해 김 위원장을 만날 것이라는 생각을 하지 않았다"면서 "두어달간 (방북을) 준비했는데 (방북을) 잘 준비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북한에 억류됐다 귀환해 숨진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사건을 거론하면서 김 위원장을 겨냥, "인간성에 반해 가장 끔찍한 범죄를 저질렀다"는 말도 했다고 더힐은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폼페이오 전 미 국무장관 “북한과 더 진전 만들지 못해 유감”
    • 입력 2021-04-02 01:45:10
    • 수정2021-04-02 01:59:48
    국제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이 임기 중 북한과의 관계에서 더 진전을 만들어내지 못한 데 대해 유감을 표했습니다.

현지시간 1일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폼페이오 전 장관은 이날 공개된 보수 성향 팟캐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북한과) 더 진전을 만들지 못해 유감스럽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우리는 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가 추가 핵실험과 장거리미사일 시험발사를 하지 않도록 설득했으나 핵프로그램을 포기하도록 할 수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폼페이오 전 장관은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 3명의 귀환시킨 일은 성과로 거론했습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중앙정보국(CIA) 국장이던 2018년 4월 극비 방북했던 것에 대해 "긴장을 낮추고 이성적 논의를 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려고 했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이 적절할 수 있을지 검토할 준비가 돼 있었고 대단한 경험이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내가 CIA 국장이 됐을 때는 어느 날 조용히 비행기로 어둠 속에 평양에 착륙해 김 위원장을 만날 것이라는 생각을 하지 않았다"면서 "두어달간 (방북을) 준비했는데 (방북을) 잘 준비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북한에 억류됐다 귀환해 숨진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사건을 거론하면서 김 위원장을 겨냥, "인간성에 반해 가장 끔찍한 범죄를 저질렀다"는 말도 했다고 더힐은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