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부산·전주 감염 확산…오늘부터 ‘거리 두기’ 2단계로 격상
입력 2021.04.02 (06:11) 수정 2021.04.02 (07:0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산과 전주가 오늘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합니다.

봄철 맞아 이동량이 늘고 방역 수칙을 잘 지키지 않아 확진자 수가 치솟자 대유행을 막기 위해 방역조치를 강화한 것입니다.

이에 따라 음식점과 카페, 유흥업소가 다시 영업시간이 제한됩니다.

이상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은 지난달 24일 한 유흥업소에서 확진자가 나온 뒤 연쇄 집단감염이 발생해 지금까지 누적 확진자가 149명에 달합니다.

확진자 동선이 부산 7개구에 걸쳐 있고 유흥업소 100여 곳을 거쳐가 접촉자 수가 2천 명을 넘습니다.

교회와 교습소, 실내체육시설에서 등에서도 집단 감염이 잇따르면서 부산은 최근 일주일새 하루 평균 확진자 수가 44명을 기록했습니다.

이전 주일에 비해 30명 가까이 늘었습니다.

결국 부산시가 결단을 내렸습니다.

오늘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현행 1.5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병진/부산시장 권한대행 : "전방위적인 감염 확산세를 고려할 때,부득이하게 단계를 격상하여 확산세를 진정시킬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거리두기 2단계로 강화될 경우 영업 시간에 제한이 없던 식당과 카페,유흥업소 등은 밤 10시까지만 문을 열 수 있습니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됩니다.

행사와 모임도 100인 이상 모이지 못합니다.

종교 활동 가능 인원수는 정규 예배에서 현행 30%에서 20% 이내로 줄어들고, 프로야구 등 스포츠 경기는 관중 입장이 30%에서 10% 이내로 제한됩니다.

부산시는 이번 조치로 자영업자들의 피해가 큰 만큼 일단 열흘간만 실시한 뒤 확진자 발생 추이에 따라 거리두기 단계를 다시 조정하기로 했습니다.

전북 전주시도 목욕탕과 미나리작업장 등지에서 시작된 집단 감염이 확산하자 오늘부터 오는 15일까지 2주간 거리두기를 2단계로 상향합니다.

KBS 뉴스 이상준입니다.

촬영기자:한석규/영상편집:박민주/그래픽:김소연

  • 부산·전주 감염 확산…오늘부터 ‘거리 두기’ 2단계로 격상
    • 입력 2021-04-02 06:11:03
    • 수정2021-04-02 07:07:53
    뉴스광장 1부
[앵커]

부산과 전주가 오늘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합니다.

봄철 맞아 이동량이 늘고 방역 수칙을 잘 지키지 않아 확진자 수가 치솟자 대유행을 막기 위해 방역조치를 강화한 것입니다.

이에 따라 음식점과 카페, 유흥업소가 다시 영업시간이 제한됩니다.

이상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은 지난달 24일 한 유흥업소에서 확진자가 나온 뒤 연쇄 집단감염이 발생해 지금까지 누적 확진자가 149명에 달합니다.

확진자 동선이 부산 7개구에 걸쳐 있고 유흥업소 100여 곳을 거쳐가 접촉자 수가 2천 명을 넘습니다.

교회와 교습소, 실내체육시설에서 등에서도 집단 감염이 잇따르면서 부산은 최근 일주일새 하루 평균 확진자 수가 44명을 기록했습니다.

이전 주일에 비해 30명 가까이 늘었습니다.

결국 부산시가 결단을 내렸습니다.

오늘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현행 1.5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병진/부산시장 권한대행 : "전방위적인 감염 확산세를 고려할 때,부득이하게 단계를 격상하여 확산세를 진정시킬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거리두기 2단계로 강화될 경우 영업 시간에 제한이 없던 식당과 카페,유흥업소 등은 밤 10시까지만 문을 열 수 있습니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됩니다.

행사와 모임도 100인 이상 모이지 못합니다.

종교 활동 가능 인원수는 정규 예배에서 현행 30%에서 20% 이내로 줄어들고, 프로야구 등 스포츠 경기는 관중 입장이 30%에서 10% 이내로 제한됩니다.

부산시는 이번 조치로 자영업자들의 피해가 큰 만큼 일단 열흘간만 실시한 뒤 확진자 발생 추이에 따라 거리두기 단계를 다시 조정하기로 했습니다.

전북 전주시도 목욕탕과 미나리작업장 등지에서 시작된 집단 감염이 확산하자 오늘부터 오는 15일까지 2주간 거리두기를 2단계로 상향합니다.

KBS 뉴스 이상준입니다.

촬영기자:한석규/영상편집:박민주/그래픽:김소연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