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3세 어르신도 백신 접종 “걱정할 게 하나도 없어요”…보건의료단체장도 공개 접종
입력 2021.04.03 (06:26) 수정 2021.04.03 (06:3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75세 이상 어르신들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고 있습니다.

서울의 한 접종센터에서는 100세가 넘은 어르신 부부가 함께 백신을 맞았습니다.

주요 보건의료단체장들도 공개 접종에 나서면서 국민들의 접종 참여를 독려했습니다.

김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올해 103세인 장재걸 할아버지가 백신접종센터를 찾았습니다.

90세 할머니도 함께 나와 부부가 나란히 접종 대열에 참여했습니다.

의사를 만나 백신을 맞아도 되는 몸 상태인지 확인한 뒤, 접종구역으로 옮겨 백신을 맞습니다.

외투 안에 반팔을 입은 덕분에 접종은 더 원활하게 진행됐습니다.

긴팔을 입으면 접종 부위를 드러내기 어렵기 때문에 반팔을 입으라는 권고를 따랐습니다.

장 할아버지는 서울 성동구내 최고령 접종자입니다.

[장재걸/103세/화이자 백신 접종자 : "맞고 보니까 아주 아무 이상이 없어요. 아주 좋습니다, 아주. 걱정할 게 하나도 없어요."]

[김종화/90세/화이자 백신 접종자 : "걱정 별로 안했어요. 그 전에 늘 맞아도 괜찮더라고요."]

고령층 대상 접종인 만큼 안전 문제가 가장 큰 걱정입니다.

[정원오/서울 성동구청장 : "혹시 모를 비상상황에 대비해서 서울대병원, 한양대병원, 그리고 119와 협업해서 대비하고 있습니다."]

의료 전문가들인 주요 보건의료단체장들도 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공개 접종했습니다.

병원협회와 치과의사협회, 한의사협회, 약사회, 간호협회 등 5개 단체장이 참여했습니다.

백신을 향한 불안을 해소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이상훈/대한치과의사협회장 : "국민 여러분들도 안심하고 백신을 맞으시고, 그래서 우리가 솔선수범해서 이렇게 맞았습니다."]

한편, 서울에서 76세 남성이 화이자 백신을 맞고 14시간이 지난 뒤 사망한 사례가 신고돼 방역당국이 사망과 접종 간의 인과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 남성은 6년 전부터 신부전증을 앓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촬영기자:강승혁/영상편집:김근환
  • 103세 어르신도 백신 접종 “걱정할 게 하나도 없어요”…보건의료단체장도 공개 접종
    • 입력 2021-04-03 06:26:56
    • 수정2021-04-03 06:32:12
    뉴스광장 1부
[앵커]

75세 이상 어르신들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고 있습니다.

서울의 한 접종센터에서는 100세가 넘은 어르신 부부가 함께 백신을 맞았습니다.

주요 보건의료단체장들도 공개 접종에 나서면서 국민들의 접종 참여를 독려했습니다.

김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올해 103세인 장재걸 할아버지가 백신접종센터를 찾았습니다.

90세 할머니도 함께 나와 부부가 나란히 접종 대열에 참여했습니다.

의사를 만나 백신을 맞아도 되는 몸 상태인지 확인한 뒤, 접종구역으로 옮겨 백신을 맞습니다.

외투 안에 반팔을 입은 덕분에 접종은 더 원활하게 진행됐습니다.

긴팔을 입으면 접종 부위를 드러내기 어렵기 때문에 반팔을 입으라는 권고를 따랐습니다.

장 할아버지는 서울 성동구내 최고령 접종자입니다.

[장재걸/103세/화이자 백신 접종자 : "맞고 보니까 아주 아무 이상이 없어요. 아주 좋습니다, 아주. 걱정할 게 하나도 없어요."]

[김종화/90세/화이자 백신 접종자 : "걱정 별로 안했어요. 그 전에 늘 맞아도 괜찮더라고요."]

고령층 대상 접종인 만큼 안전 문제가 가장 큰 걱정입니다.

[정원오/서울 성동구청장 : "혹시 모를 비상상황에 대비해서 서울대병원, 한양대병원, 그리고 119와 협업해서 대비하고 있습니다."]

의료 전문가들인 주요 보건의료단체장들도 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공개 접종했습니다.

병원협회와 치과의사협회, 한의사협회, 약사회, 간호협회 등 5개 단체장이 참여했습니다.

백신을 향한 불안을 해소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이상훈/대한치과의사협회장 : "국민 여러분들도 안심하고 백신을 맞으시고, 그래서 우리가 솔선수범해서 이렇게 맞았습니다."]

한편, 서울에서 76세 남성이 화이자 백신을 맞고 14시간이 지난 뒤 사망한 사례가 신고돼 방역당국이 사망과 접종 간의 인과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 남성은 6년 전부터 신부전증을 앓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촬영기자:강승혁/영상편집:김근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