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일 안보수장 3자 회의…대북정책 조율
입력 2021.04.03 (06:35) 수정 2021.04.03 (06:4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금 이 시각 미국에서는 한국과 미국, 일본의 안보실장이 바이든 정부 들어 첫 안보수장 3자 회의를 열고 북핵 문제 등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회담이 열리고 있는 미국 메릴랜드 애나폴리스에 나가 있는 특파원 연결합니다.

김양순 기자! 한미일 안보수장 회의, 어떻게 진행되고 있습니까?

[리포트]

네, 서훈 청와대 안보실장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그리고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 이렇게 한미일 세 나라 안보 수장들이 이곳 메릴랜드 애나폴리스 해군사관학교 안에서 회담을 진행 중입니다.

현지시간으로 2일 오전 미일 회의를 시작으로 한미, 한일, 한미일 순으로 양자와 3자를 오가며 안보 회의가 계속되고 있는데요.

대북정책 재검토안을 토대로 한 한미일 세 나라의 의견 조율이 핵심입니다.

바이든 미 행정부는 특히 출범 직후부터 북한, 그리고 북핵 문제를 두고 정부의 전 부처가 협의해 포괄적인 검토를 하고 있다고 밝혀 왔는데요.

이번 한미일 회담에서는 대북 협상이 이뤄진다면 과연 비핵화를 어떻게 정의할 것인지, 또 어떤 방식으로 접근할 것인지 등을 폭넓게 논의할 것이란 분석입니다.

또 최근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따른 주변국들의 안보 우려에 대한 문제, 코로나19로 인한 북한 현지 상황.

중국과 북한 간 외교 관계 등도 심도 있게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측 고위 당국자는 이번 회담에서 반도체 문제 역시 의제에 포함된다고 밝혔는데요.

백악관이 오는 12일 삼성전자를 비롯한 반도체 업계와의 회의를 소집한 것으로 알려진 만큼, 최근 반도체 칩 품귀 상황을 두고 미국이 대중국 견제를 위해 한국 측 역할을 요청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곳에서는 현재 한미일 3자 뿐 아니라 한미, 한일 간 양자 회의도 번갈아 가며 열리고 있습니다.

대북정책 뿐 아니라 일본군 위안부, 강제징용 등 문제로 한일 관계가 경색되어 있는 만큼 한국과 일본이 이를 둘러싸고 어떤 논의를 할지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메릴랜드에서 KBS 뉴스 김양순입니다.
  • 한미일 안보수장 3자 회의…대북정책 조율
    • 입력 2021-04-03 06:35:56
    • 수정2021-04-03 06:45:07
    뉴스광장 1부
[앵커]

지금 이 시각 미국에서는 한국과 미국, 일본의 안보실장이 바이든 정부 들어 첫 안보수장 3자 회의를 열고 북핵 문제 등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회담이 열리고 있는 미국 메릴랜드 애나폴리스에 나가 있는 특파원 연결합니다.

김양순 기자! 한미일 안보수장 회의, 어떻게 진행되고 있습니까?

[리포트]

네, 서훈 청와대 안보실장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그리고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 이렇게 한미일 세 나라 안보 수장들이 이곳 메릴랜드 애나폴리스 해군사관학교 안에서 회담을 진행 중입니다.

현지시간으로 2일 오전 미일 회의를 시작으로 한미, 한일, 한미일 순으로 양자와 3자를 오가며 안보 회의가 계속되고 있는데요.

대북정책 재검토안을 토대로 한 한미일 세 나라의 의견 조율이 핵심입니다.

바이든 미 행정부는 특히 출범 직후부터 북한, 그리고 북핵 문제를 두고 정부의 전 부처가 협의해 포괄적인 검토를 하고 있다고 밝혀 왔는데요.

이번 한미일 회담에서는 대북 협상이 이뤄진다면 과연 비핵화를 어떻게 정의할 것인지, 또 어떤 방식으로 접근할 것인지 등을 폭넓게 논의할 것이란 분석입니다.

또 최근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따른 주변국들의 안보 우려에 대한 문제, 코로나19로 인한 북한 현지 상황.

중국과 북한 간 외교 관계 등도 심도 있게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측 고위 당국자는 이번 회담에서 반도체 문제 역시 의제에 포함된다고 밝혔는데요.

백악관이 오는 12일 삼성전자를 비롯한 반도체 업계와의 회의를 소집한 것으로 알려진 만큼, 최근 반도체 칩 품귀 상황을 두고 미국이 대중국 견제를 위해 한국 측 역할을 요청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곳에서는 현재 한미일 3자 뿐 아니라 한미, 한일 간 양자 회의도 번갈아 가며 열리고 있습니다.

대북정책 뿐 아니라 일본군 위안부, 강제징용 등 문제로 한일 관계가 경색되어 있는 만큼 한국과 일본이 이를 둘러싸고 어떤 논의를 할지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메릴랜드에서 KBS 뉴스 김양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