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 한중 외교장관회담…양국 현안·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등 논의
입력 2021.04.03 (07:04) 수정 2021.04.03 (07:2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에서 한미일 안보실장이 북핵, 중국 문제 대응을 위한 정책 조율에 들어간 가운데, 지구 맞은 편 중국에서 오늘 한중 외교장관 회담이 열립니다.

한중 양국 현안은 물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비롯해 다양한 의제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베이징 조성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오늘 낮 취임 후 첫 해외 방문지 중국에서 왕이 외교부장과 만납니다.

회담 지역은 푸젠성 샤먼, 타이완의 진먼다오와 불과 4Km 떨어진 곳입니다.

정 장관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중국의 건설적 역할을 강조한 뒤 폭넓은 의제를 다루겠다고 말했습니다.

[정의용/외교부 장관 : "양국 관계 제일 중요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도 중요하고 주변 정세, 글로벌 차원에서의 협력 방안도 다 중요하기 때문에..."]

이에 따라 북핵 문제는 물론 북한과의 대화 촉진 방안도 함께 협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내년 한중 수교 30주년과 올해와 내년 한중 문화교류의 해에 따른 협력 확대 방안도 다룰 전망입니다.

이 과정에서 시진핑 주석의 방한, 한한령 해제와 관련해 진전을 거둘지 주목됩니다.

경제 협력과 미세먼지 저감, 코로나19 대응 등도 예상 가능한 의제입니다.

[화춘잉/중국 외교부 대변인 : "이번 방중을 통해 한중 정상의 공감대를 실천하고 전략적 소통을 증진하며 실무 협력을 심화해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끊임없이 발전시키도록 함께 노력하겠습니다."]

중국 왕이 부장은 이번 한중 회담 직전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아세안 네나라와 같은 푸젠성의 난핑에서 회담했습니다.

왕이 부장은 최근 열흘 남짓동안 중동 순방을 포함해 한국 등 11개 나라 외교장관을 만나고 있습니다.

우호세력을 넓히고 미국을 견제하기 위한 중국의 광폭 외교로 해석됩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조성원입니다.
  • 오늘 한중 외교장관회담…양국 현안·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등 논의
    • 입력 2021-04-03 07:04:15
    • 수정2021-04-03 07:22:50
    뉴스광장
[앵커]

미국에서 한미일 안보실장이 북핵, 중국 문제 대응을 위한 정책 조율에 들어간 가운데, 지구 맞은 편 중국에서 오늘 한중 외교장관 회담이 열립니다.

한중 양국 현안은 물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비롯해 다양한 의제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베이징 조성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오늘 낮 취임 후 첫 해외 방문지 중국에서 왕이 외교부장과 만납니다.

회담 지역은 푸젠성 샤먼, 타이완의 진먼다오와 불과 4Km 떨어진 곳입니다.

정 장관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중국의 건설적 역할을 강조한 뒤 폭넓은 의제를 다루겠다고 말했습니다.

[정의용/외교부 장관 : "양국 관계 제일 중요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도 중요하고 주변 정세, 글로벌 차원에서의 협력 방안도 다 중요하기 때문에..."]

이에 따라 북핵 문제는 물론 북한과의 대화 촉진 방안도 함께 협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내년 한중 수교 30주년과 올해와 내년 한중 문화교류의 해에 따른 협력 확대 방안도 다룰 전망입니다.

이 과정에서 시진핑 주석의 방한, 한한령 해제와 관련해 진전을 거둘지 주목됩니다.

경제 협력과 미세먼지 저감, 코로나19 대응 등도 예상 가능한 의제입니다.

[화춘잉/중국 외교부 대변인 : "이번 방중을 통해 한중 정상의 공감대를 실천하고 전략적 소통을 증진하며 실무 협력을 심화해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끊임없이 발전시키도록 함께 노력하겠습니다."]

중국 왕이 부장은 이번 한중 회담 직전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아세안 네나라와 같은 푸젠성의 난핑에서 회담했습니다.

왕이 부장은 최근 열흘 남짓동안 중동 순방을 포함해 한국 등 11개 나라 외교장관을 만나고 있습니다.

우호세력을 넓히고 미국을 견제하기 위한 중국의 광폭 외교로 해석됩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조성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