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료사고 의심에…“수술기록 없다” 4년 만에 실토한 병원
입력 2021.04.03 (07:34) 수정 2021.04.03 (07:4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구의 한 병원이 환자의 수술기록 발급요청을 4년 넘게 거부해왔는데 그럴 만한 이유가 있었습니다.

KBS가 취재를 시작하자 병원은 수술기록이 없다고 실토했습니다.

엄연한 의료법 위반입니다.

박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4년 전 대구의 한 병원에서 마취 수술을 받은 뒤 심한 두통과 미각 상실이라는 후유증을 앓게 된 A 씨.

의료사고가 의심돼 의료기록 발급을 요청했는데 해당 병원은 일부 기록을 누락해 발급했고 수술기록 발급은 끝내 거부했습니다.

기록 부족으로 A 씨는 상급 병원에서 후유증 원인을 진단받지 못했고, 제대로 된 치료도 받지 못했습니다.

[A 씨/음성변조 : "원장이 하는 말이, 의사협회에서 주지 말라고 해서 못 준다고... 내 개인정보인데도 불구하고 안 주니까 너무 답답하고 분했죠. 기록지가 있어야지 수술이 잘 진행됐는지 알 수 있는데."]

이후 A 씨는 생업을 중단한 채 의료 소송에 매달려 온 상황.

그런데 병원 측은 KBS의 취재가 시작되자 수술기록이 없다는 사실을 4년 만에 실토했습니다.

A 씨의 기록이 병원 전산상에서 확인되지 않는다는 겁니다.

애초 수술 기록을 작성하지 않았거나, 기록을 분실한 건데 두 경우 모두 의료법 위반입니다.

병원 측은 그러나 수술기록이 없는 이유에 대해서는 입장 표명을 거부했습니다.

[강태언/의료소비자연대 사무총장 : "환자가 기록열람을 요구했을 때 응하지 않을 경우 5백만 원의 벌금에 처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이 규정이 너무 경미하다 보니 기록을 주지 않는 현상이 발생하게 되는데, 이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야 합니다."]

한편 관할 보건소는 해당 병원의 의료법 위반 여부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촬영기자:백재민/그래픽:김현정
  • 의료사고 의심에…“수술기록 없다” 4년 만에 실토한 병원
    • 입력 2021-04-03 07:34:08
    • 수정2021-04-03 07:47:44
    뉴스광장
[앵커]

대구의 한 병원이 환자의 수술기록 발급요청을 4년 넘게 거부해왔는데 그럴 만한 이유가 있었습니다.

KBS가 취재를 시작하자 병원은 수술기록이 없다고 실토했습니다.

엄연한 의료법 위반입니다.

박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4년 전 대구의 한 병원에서 마취 수술을 받은 뒤 심한 두통과 미각 상실이라는 후유증을 앓게 된 A 씨.

의료사고가 의심돼 의료기록 발급을 요청했는데 해당 병원은 일부 기록을 누락해 발급했고 수술기록 발급은 끝내 거부했습니다.

기록 부족으로 A 씨는 상급 병원에서 후유증 원인을 진단받지 못했고, 제대로 된 치료도 받지 못했습니다.

[A 씨/음성변조 : "원장이 하는 말이, 의사협회에서 주지 말라고 해서 못 준다고... 내 개인정보인데도 불구하고 안 주니까 너무 답답하고 분했죠. 기록지가 있어야지 수술이 잘 진행됐는지 알 수 있는데."]

이후 A 씨는 생업을 중단한 채 의료 소송에 매달려 온 상황.

그런데 병원 측은 KBS의 취재가 시작되자 수술기록이 없다는 사실을 4년 만에 실토했습니다.

A 씨의 기록이 병원 전산상에서 확인되지 않는다는 겁니다.

애초 수술 기록을 작성하지 않았거나, 기록을 분실한 건데 두 경우 모두 의료법 위반입니다.

병원 측은 그러나 수술기록이 없는 이유에 대해서는 입장 표명을 거부했습니다.

[강태언/의료소비자연대 사무총장 : "환자가 기록열람을 요구했을 때 응하지 않을 경우 5백만 원의 벌금에 처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이 규정이 너무 경미하다 보니 기록을 주지 않는 현상이 발생하게 되는데, 이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야 합니다."]

한편 관할 보건소는 해당 병원의 의료법 위반 여부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촬영기자:백재민/그래픽:김현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