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제주 4·3 추모 한목소리…“치유 위해 노력”
입력 2021.04.03 (11:48) 수정 2021.04.03 (12:26) 정치
여야는 제주 4·3 73주년인 오늘(3일) 한목소리로 희생자와 유족들을 추모하며 상처와 아픔의 치유를 위해 국회 차원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희생자분들의 영면을 기원하며 유족들께도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삶의 터전이 무너져내리고 사랑하는 이들을 눈앞에서 잃어야 했던 참극은 73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제주에 응어리처럼 남아 있다”고 추모했습니다.

이어 “아픔을 치유하고 완전한 해결을 매듭지어야 한다”며 “수형인 명예 회복 조치, 수형인 재심, 행방불명된 희생자들에 대한 법률적 정비를 마무리하고 보상 기준과 절차 마련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4·3 사건으로 희생되신 모든 분의 명복을 빈다”며 “지난 세월 고통 속에서 힘겹게 살아오신 희생자 유가족과 피해자분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제주도에서 함경북도까지 평화와 인권의 가치를 공고히 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또한 오늘이 세계 속에 인권 후진국으로 전락한 대한민국의 인권 증진을 다짐하는 날이 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여야, 제주 4·3 추모 한목소리…“치유 위해 노력”
    • 입력 2021-04-03 11:48:31
    • 수정2021-04-03 12:26:33
    정치
여야는 제주 4·3 73주년인 오늘(3일) 한목소리로 희생자와 유족들을 추모하며 상처와 아픔의 치유를 위해 국회 차원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희생자분들의 영면을 기원하며 유족들께도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삶의 터전이 무너져내리고 사랑하는 이들을 눈앞에서 잃어야 했던 참극은 73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제주에 응어리처럼 남아 있다”고 추모했습니다.

이어 “아픔을 치유하고 완전한 해결을 매듭지어야 한다”며 “수형인 명예 회복 조치, 수형인 재심, 행방불명된 희생자들에 대한 법률적 정비를 마무리하고 보상 기준과 절차 마련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4·3 사건으로 희생되신 모든 분의 명복을 빈다”며 “지난 세월 고통 속에서 힘겹게 살아오신 희생자 유가족과 피해자분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제주도에서 함경북도까지 평화와 인권의 가치를 공고히 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또한 오늘이 세계 속에 인권 후진국으로 전락한 대한민국의 인권 증진을 다짐하는 날이 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