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얀마 군경 발포로 시위대 4명 숨져…누적 사망자 550명 넘어
입력 2021.04.03 (18:43) 수정 2021.04.03 (19:03) 국제
미얀마 군경의 발포로 시위대 4명이 목숨을 잃으면서, 누적 사망자 수가 550명을 넘어섰습니다.

로이터통신은 현지시간 3일, 군인들이 미얀마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군부 쿠데타 규탄 시위 참가자들에게 총격을 가해 모두 4명이 숨졌다고, 현지 매체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미얀마 인권단체인 정치범지원연합(AAPP)은 지난 2월 군부 쿠데타 발생 이후 3일 오전까지 모두 550명이 숨졌고 이 가운데 46명은 어린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시위대 가운데 희생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미얀마 당국은 소셜미디어 인플루언서들과 언론인 2명을 비롯해 모두 18명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했습니다.

군부는 시위 진압에 나선 군인들이 명령에 불복하도록 선동한 혐의로 이들을 쫓고 있으며, 유죄로 인정되면 최대 3년의 징역형 선고가 가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미얀마 군부는 시민들의 의사소통을 막기 위해 전역에서 와이파이 등 무선 인터넷 접속을 전면 차단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미얀마 군경 발포로 시위대 4명 숨져…누적 사망자 550명 넘어
    • 입력 2021-04-03 18:43:45
    • 수정2021-04-03 19:03:18
    국제
미얀마 군경의 발포로 시위대 4명이 목숨을 잃으면서, 누적 사망자 수가 550명을 넘어섰습니다.

로이터통신은 현지시간 3일, 군인들이 미얀마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군부 쿠데타 규탄 시위 참가자들에게 총격을 가해 모두 4명이 숨졌다고, 현지 매체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미얀마 인권단체인 정치범지원연합(AAPP)은 지난 2월 군부 쿠데타 발생 이후 3일 오전까지 모두 550명이 숨졌고 이 가운데 46명은 어린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시위대 가운데 희생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미얀마 당국은 소셜미디어 인플루언서들과 언론인 2명을 비롯해 모두 18명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했습니다.

군부는 시위 진압에 나선 군인들이 명령에 불복하도록 선동한 혐의로 이들을 쫓고 있으며, 유죄로 인정되면 최대 3년의 징역형 선고가 가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미얀마 군부는 시민들의 의사소통을 막기 위해 전역에서 와이파이 등 무선 인터넷 접속을 전면 차단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