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73주년 4·3 추념식…문 대통령 “국가 책임 다할 것”
입력 2021.04.03 (21:27) 수정 2021.04.03 (21:57)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73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이 문재인 대통령과 4·3 유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봉행됐습니다.

73년 만에 처음 4·3 추념식에 국방부 장관과 경찰청장도 참석했는데요,

문 대통령은 4·3에 대한 국가의 책임을 다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신익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궂은 날씨로 인해 2012년 이후 9년 만에 실내에서 열린 73주년 4·3 희생자 추념식.

코로나19에 따른 거리두기로 문재인 대통령과 4·3 유족, 정부·정당 관계자 등 70여 명만 참석한 가운데 봉행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4·3 추념식 최초로 국방부 장관과 경찰청장이 참석했다며, 군과 경찰의 진정성 있는 사죄의 마음을 받아 달라며 추념사를 시작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국가가 국가폭력의 역사를 더욱 깊이 반성하고 성찰하겠다는 마음입니다. 유가족들의 아픔을 조금이나마 달래드릴 수 있기를 바라며."]

국가폭력에 의한 희생자 지원 방안과 명예회복 등이 담겨 4·3 특별법이 21년 만에 전부 개정된 것에 대해선 이제야 4·3이 제대로 된 역사의 자리를 되찾게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4·3 특별법 전부 개정에 따른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정부는 한 분 한 분의 진실규명과 명예회복, 배상과 보상을 통해 국가폭력에 빼앗긴 것들을 조금이나마 돌려드리는 것으로 국가의 책임을 다해 나갈 것입니다."]

4·3 정명 등 남아있는 과제 해결을 위해서도 모두가 힘을 모으자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추념식이 끝난 뒤 위패 봉안실을 찾아 4·3 영령들을 추념했습니다.

현직 대통령으론 처음으로, 재임 기간 세 차례나 4·3 추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4·3의 완전한 해결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나타낸 만큼, 그 약속이 지켜지길 생존 희생자와 유족들은 바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익환입니다.

촬영기자:강재윤
  • 제73주년 4·3 추념식…문 대통령 “국가 책임 다할 것”
    • 입력 2021-04-03 21:27:13
    • 수정2021-04-03 21:57:16
    뉴스9(제주)
[앵커]

제73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이 문재인 대통령과 4·3 유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봉행됐습니다.

73년 만에 처음 4·3 추념식에 국방부 장관과 경찰청장도 참석했는데요,

문 대통령은 4·3에 대한 국가의 책임을 다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신익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궂은 날씨로 인해 2012년 이후 9년 만에 실내에서 열린 73주년 4·3 희생자 추념식.

코로나19에 따른 거리두기로 문재인 대통령과 4·3 유족, 정부·정당 관계자 등 70여 명만 참석한 가운데 봉행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4·3 추념식 최초로 국방부 장관과 경찰청장이 참석했다며, 군과 경찰의 진정성 있는 사죄의 마음을 받아 달라며 추념사를 시작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국가가 국가폭력의 역사를 더욱 깊이 반성하고 성찰하겠다는 마음입니다. 유가족들의 아픔을 조금이나마 달래드릴 수 있기를 바라며."]

국가폭력에 의한 희생자 지원 방안과 명예회복 등이 담겨 4·3 특별법이 21년 만에 전부 개정된 것에 대해선 이제야 4·3이 제대로 된 역사의 자리를 되찾게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4·3 특별법 전부 개정에 따른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정부는 한 분 한 분의 진실규명과 명예회복, 배상과 보상을 통해 국가폭력에 빼앗긴 것들을 조금이나마 돌려드리는 것으로 국가의 책임을 다해 나갈 것입니다."]

4·3 정명 등 남아있는 과제 해결을 위해서도 모두가 힘을 모으자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추념식이 끝난 뒤 위패 봉안실을 찾아 4·3 영령들을 추념했습니다.

현직 대통령으론 처음으로, 재임 기간 세 차례나 4·3 추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4·3의 완전한 해결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나타낸 만큼, 그 약속이 지켜지길 생존 희생자와 유족들은 바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익환입니다.

촬영기자:강재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제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