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정·최주환, SSG 첫승 ‘홈런 쇼’…김원형·류지현 감독 첫승
입력 2021.04.04 (17:02) 수정 2021.04.04 (18:45) 연합뉴스
국내 프로야구에 상륙한 SSG 랜더스가 최정과 최주환의 '홈런 쇼'를 펼치며 개막전에서 창단 첫 승리를 거뒀다.

추신수는 첫 안타를 치지는 못했지만, 기습적인 도루에 성공하며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SSG는 4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신한은행 2021 쏠(SOL) KBO리그 롯데와 개막전에서 '유통 라이벌' 롯데 자이언츠를 5-3으로 물리쳤다.

KBO리그 첫 경기를 치른 SSG 추신수는 3타수 무안타에 그쳤지만, 주포 최정과 지난겨울 자유계약선수(FA)로 영입한 최주환이 각각 홈런 두 방을 터뜨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SSG는 2회말 최정이 롯데 댄 스트레일리를 상대로 우월 솔로홈런을 뿜어 기선을 제압했다.

롯데는 4회초 전준우 2루타와 이대호의 적시타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SSG는 공수 교대 뒤 최정의 내야안타에 이어 최주환이 우월 2점홈런을 쏘아 올려 3-1로 달아났다.

롯데는 5회초 김준태가 솔로홈런을 날려 2-3으로 추격했다.

그러나 SSG는 8회말 최정과 최주환이 연속타자 홈런을 터뜨리며 5-2로 달아나 승기를 잡았다.

롯데는 9회초 정훈이 솔로홈런을 날린 뒤 2사 만루의 기회를 이어갔으나 적시타가 터지지 않았다.

SSG 선발 아티 르위키는 6이닝 7피안타(1홈런) 3탈삼진 2실점(2자책점)을 기록하며 SSG 구단의 첫 승리투수가 됐다.

최주환은 4타수 3안타(2홈런) 3타점, 최정은 4타수 3안타(2홈런) 2타점 3득점으로 맹활약했다.

롯데 에이스 스트레일리는 6이닝 7피안타(2홈런) 2볼넷 탈삼진 5개 3실점(3자책점)으로 제 몫을 했지만, 타선이 도움을 주지 못했다.

개막 두 번째 경기가 열린 고척 스카이돔에서는 키움 히어로즈가 삼성 라이온즈를 7-4로 물리치고 2연승을 달렸다.

삼성은 3회초 상대 실책과 강민호의 적시타로 먼저 3점을 뽑았다.

그러나 키움은 5회말 삼성 선발 벤 라이블리의 제구가 흔들리는 사이 전세를 뒤집었다.

키움은 선두타자 김수환이 좌월 솔로아치로 포문을 연 뒤 사사구 6개와 3안타로 5점을 추가, 6-3으로 역전했다.

6회에는 박병호가 솔로홈런을 날려 사실상 쐐기를 박았다.

삼성 선발 라이블리는 4⅔이닝 6피안타(1피홈런) 4볼넷 6실점 하고 패전투수가 됐다.

키움 선발로 나선 안우진은 3이닝 동안 4안타와 볼넷 2개로 3실점(1자책)하고 내려갔다.

수원에서는 kt wiz가 배정대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한화 이글스를 3-2로 제압했다.

한화는 1회초 2사 2루에서 외국인 타자 라이온 힐리가 좌전안타를 날려 선취점을 뽑았다.

끌려가던 kt는 5회말 전세를 뒤집었다.

선두타자 장성우가 좌월 솔로아치를 그려 1-1을 만들었다.

이어 박경수와 볼넷, 배정대는 좌익선상 2루타를 날려 무사 2,3루의 기회를 잡은 뒤 심우준이 희생플라이를 쳐 2-1로 역전했다.

한화는 6회초 2사 1,3루에서 임종찬이 중전 안타를 날려 2-2 동점을 만들었다.

팽팽하던 승부는 9회말에 갈렸다.

kt는 볼넷 2개로 2사 1,2루에서 배정대가 우전 적시타를 날려 기나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젊은 선수 위주로 세대교체에 나선 한화의 새 사령탑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은 아쉽게 첫 승을 놓쳤다.

창원에서는 김현수가 동점타와 역전타를 날린 LG 트윈스가 지난해 우승팀 NC 다이노스를 2-1로 꺾었다.

NC는 1회말 나성범이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날려 선취점을 뽑았다. 2021시즌 프로야구 1호 홈런이다.

반격에 나선 LG는 3회초 1사 2루에서 김현수가 우전 적시타를 날려 1-1을 만들었다.

7회에는 무사 1, 3루에서 다시 김현수가 우전 적시타를 터뜨려 2-1로 역전했다.

리드를 잡은 LG는 함덕주-정우영-고우석으로 이어지는 '필승조'를 가동해 1점차 승리를 지켰다.

잠실에서는 두산 베어스가 박건우의 역전 3점포에 힘입어 KIA 타이거즈를 4-1로 제압했다.

KIA는 3회초 2사 후 최원준의 3루타에 이어 김선빈이 중전 적시타를 날려 선취점을 뽑았다.

끌려가던 두산은 8회말 선두타자 김재호가 좌전안타를 치자 보내기 번트에 이어 허경민이 우전안타를 날려 1-1을 만들었다.

KIA 벤치는 잘 던지던 선발 브룩스를 내리고 불펜진을 투입했으나 두산은 호세 페르난데스가 볼넷을 골라 1사 1,2루의 기회를 이어갔다.

이어 타석에 나선 박건우는 KIA 세 번째 투수 장현식을 상대로 우측 펜스에 꽂히는 통렬한 3점홈런을 터뜨려 단숨에 4-1로 역전시켰다.

두산 선발로 나선 로켓은 5⅔이닝을 7안타 1볼넷 1실점으로 막아 무난한 데뷔전을 치렀다.

KIA 에이스 브룩스는 7⅓이닝 동안 7안타로 2실점 해 아쉽게 패전의 멍에를 썼다.

올 시즌 처음 지휘봉을 잡은 김원형 SSG 감독과 류지현 LG 감독은 전날 홍원기 키움 감독에 이어 개막전에서 첫 승리를 신고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최정·최주환, SSG 첫승 ‘홈런 쇼’…김원형·류지현 감독 첫승
    • 입력 2021-04-04 17:02:08
    • 수정2021-04-04 18:45:14
    연합뉴스
국내 프로야구에 상륙한 SSG 랜더스가 최정과 최주환의 '홈런 쇼'를 펼치며 개막전에서 창단 첫 승리를 거뒀다.

추신수는 첫 안타를 치지는 못했지만, 기습적인 도루에 성공하며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SSG는 4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신한은행 2021 쏠(SOL) KBO리그 롯데와 개막전에서 '유통 라이벌' 롯데 자이언츠를 5-3으로 물리쳤다.

KBO리그 첫 경기를 치른 SSG 추신수는 3타수 무안타에 그쳤지만, 주포 최정과 지난겨울 자유계약선수(FA)로 영입한 최주환이 각각 홈런 두 방을 터뜨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SSG는 2회말 최정이 롯데 댄 스트레일리를 상대로 우월 솔로홈런을 뿜어 기선을 제압했다.

롯데는 4회초 전준우 2루타와 이대호의 적시타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SSG는 공수 교대 뒤 최정의 내야안타에 이어 최주환이 우월 2점홈런을 쏘아 올려 3-1로 달아났다.

롯데는 5회초 김준태가 솔로홈런을 날려 2-3으로 추격했다.

그러나 SSG는 8회말 최정과 최주환이 연속타자 홈런을 터뜨리며 5-2로 달아나 승기를 잡았다.

롯데는 9회초 정훈이 솔로홈런을 날린 뒤 2사 만루의 기회를 이어갔으나 적시타가 터지지 않았다.

SSG 선발 아티 르위키는 6이닝 7피안타(1홈런) 3탈삼진 2실점(2자책점)을 기록하며 SSG 구단의 첫 승리투수가 됐다.

최주환은 4타수 3안타(2홈런) 3타점, 최정은 4타수 3안타(2홈런) 2타점 3득점으로 맹활약했다.

롯데 에이스 스트레일리는 6이닝 7피안타(2홈런) 2볼넷 탈삼진 5개 3실점(3자책점)으로 제 몫을 했지만, 타선이 도움을 주지 못했다.

개막 두 번째 경기가 열린 고척 스카이돔에서는 키움 히어로즈가 삼성 라이온즈를 7-4로 물리치고 2연승을 달렸다.

삼성은 3회초 상대 실책과 강민호의 적시타로 먼저 3점을 뽑았다.

그러나 키움은 5회말 삼성 선발 벤 라이블리의 제구가 흔들리는 사이 전세를 뒤집었다.

키움은 선두타자 김수환이 좌월 솔로아치로 포문을 연 뒤 사사구 6개와 3안타로 5점을 추가, 6-3으로 역전했다.

6회에는 박병호가 솔로홈런을 날려 사실상 쐐기를 박았다.

삼성 선발 라이블리는 4⅔이닝 6피안타(1피홈런) 4볼넷 6실점 하고 패전투수가 됐다.

키움 선발로 나선 안우진은 3이닝 동안 4안타와 볼넷 2개로 3실점(1자책)하고 내려갔다.

수원에서는 kt wiz가 배정대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한화 이글스를 3-2로 제압했다.

한화는 1회초 2사 2루에서 외국인 타자 라이온 힐리가 좌전안타를 날려 선취점을 뽑았다.

끌려가던 kt는 5회말 전세를 뒤집었다.

선두타자 장성우가 좌월 솔로아치를 그려 1-1을 만들었다.

이어 박경수와 볼넷, 배정대는 좌익선상 2루타를 날려 무사 2,3루의 기회를 잡은 뒤 심우준이 희생플라이를 쳐 2-1로 역전했다.

한화는 6회초 2사 1,3루에서 임종찬이 중전 안타를 날려 2-2 동점을 만들었다.

팽팽하던 승부는 9회말에 갈렸다.

kt는 볼넷 2개로 2사 1,2루에서 배정대가 우전 적시타를 날려 기나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젊은 선수 위주로 세대교체에 나선 한화의 새 사령탑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은 아쉽게 첫 승을 놓쳤다.

창원에서는 김현수가 동점타와 역전타를 날린 LG 트윈스가 지난해 우승팀 NC 다이노스를 2-1로 꺾었다.

NC는 1회말 나성범이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날려 선취점을 뽑았다. 2021시즌 프로야구 1호 홈런이다.

반격에 나선 LG는 3회초 1사 2루에서 김현수가 우전 적시타를 날려 1-1을 만들었다.

7회에는 무사 1, 3루에서 다시 김현수가 우전 적시타를 터뜨려 2-1로 역전했다.

리드를 잡은 LG는 함덕주-정우영-고우석으로 이어지는 '필승조'를 가동해 1점차 승리를 지켰다.

잠실에서는 두산 베어스가 박건우의 역전 3점포에 힘입어 KIA 타이거즈를 4-1로 제압했다.

KIA는 3회초 2사 후 최원준의 3루타에 이어 김선빈이 중전 적시타를 날려 선취점을 뽑았다.

끌려가던 두산은 8회말 선두타자 김재호가 좌전안타를 치자 보내기 번트에 이어 허경민이 우전안타를 날려 1-1을 만들었다.

KIA 벤치는 잘 던지던 선발 브룩스를 내리고 불펜진을 투입했으나 두산은 호세 페르난데스가 볼넷을 골라 1사 1,2루의 기회를 이어갔다.

이어 타석에 나선 박건우는 KIA 세 번째 투수 장현식을 상대로 우측 펜스에 꽂히는 통렬한 3점홈런을 터뜨려 단숨에 4-1로 역전시켰다.

두산 선발로 나선 로켓은 5⅔이닝을 7안타 1볼넷 1실점으로 막아 무난한 데뷔전을 치렀다.

KIA 에이스 브룩스는 7⅓이닝 동안 7안타로 2실점 해 아쉽게 패전의 멍에를 썼다.

올 시즌 처음 지휘봉을 잡은 김원형 SSG 감독과 류지현 LG 감독은 전날 홍원기 키움 감독에 이어 개막전에서 첫 승리를 신고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