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일본 역사교과서, 침략사 왜곡…군국주의 망령 주입”
입력 2021.04.04 (17:27) 수정 2021.04.04 (17:28) 정치
북한은 지난달 30일 검정을 통과한 일본 고교 역사 교과서에 대해 “지난 시기와 마찬가지로 저들의 침략사를 왜곡, 미화한 내용들로 들어차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오늘(4일) ‘일본 반동들, 고등학교 역사 교과서 검정 결과 공포’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일제가 침략전쟁과 식민지지배 시기 감행한 범죄행위 등을 없애거나 모호하게 표현했으며 독도 영유권 주장을 기술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뿐만 아니라 일제의 대륙침략을 문명과 번영을 가져다준 진출이라고 표기했다”면서 “해외 침략을 대외 군사전략의 기본으로, 중요한 정책적 과제로 내세우고 그 실현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매체는 “일본의 도발적인 움직임은 다 군국주의역사관을 되살려 해외 침략의 발판을 마련해보자는데 그 목적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일본 반동들의 집요하고도 파렴치한 역사 교과서 왜곡행위의 밑바탕에는 그릇된 역사교육을 통해 후예들에게 군국주의 망령을 주입시켜 대동아공영권의 옛꿈을 기어이 실현해보려는 음흉한 술책이 깔려있다”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군사 대국화와 해외팽창의 길로 줄달음치고 있는 일본이 아시아에서 새로운 전쟁의 불씨로 될 수 있다는 것은 기정사실로 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북한 “일본 역사교과서, 침략사 왜곡…군국주의 망령 주입”
    • 입력 2021-04-04 17:27:33
    • 수정2021-04-04 17:28:36
    정치
북한은 지난달 30일 검정을 통과한 일본 고교 역사 교과서에 대해 “지난 시기와 마찬가지로 저들의 침략사를 왜곡, 미화한 내용들로 들어차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오늘(4일) ‘일본 반동들, 고등학교 역사 교과서 검정 결과 공포’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일제가 침략전쟁과 식민지지배 시기 감행한 범죄행위 등을 없애거나 모호하게 표현했으며 독도 영유권 주장을 기술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뿐만 아니라 일제의 대륙침략을 문명과 번영을 가져다준 진출이라고 표기했다”면서 “해외 침략을 대외 군사전략의 기본으로, 중요한 정책적 과제로 내세우고 그 실현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매체는 “일본의 도발적인 움직임은 다 군국주의역사관을 되살려 해외 침략의 발판을 마련해보자는데 그 목적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일본 반동들의 집요하고도 파렴치한 역사 교과서 왜곡행위의 밑바탕에는 그릇된 역사교육을 통해 후예들에게 군국주의 망령을 주입시켜 대동아공영권의 옛꿈을 기어이 실현해보려는 음흉한 술책이 깔려있다”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군사 대국화와 해외팽창의 길로 줄달음치고 있는 일본이 아시아에서 새로운 전쟁의 불씨로 될 수 있다는 것은 기정사실로 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