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필립-미나 부부도 층간소음 논란에 “죄송하다”
입력 2021.04.04 (17:59) 연합뉴스
최근 연예계에서도 층간소음 논란이 빈번한 가운데 배우 류필립(31)과 가수 미나(49) 부부도 사과했다.

류필립과 미나는 4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저희로 인해 많이 불편했을 분들께 우선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집에서 디제잉과 드럼 소리가 들려 1년 내내 고통받았다고 하셨는데 우리 집에는 디제잉이나 드럼 소리와 관련된 장비는 없다. 그만큼 시끄러우셨다고 말씀하시는 것 같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했다.

두 사람은 "당연히 아랫집에 얼굴을 찾아뵙고 용서를 구하고 싶지만, 문을 두드리고 인사드리는 것조차 불법 행위이기 때문에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고 있다"면서 "긴 시간을 두고 사과를 드릴 예정이고 오해를 풀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류필립-미나 부부의 이웃이라는 누리꾼이 "일주일에 평균 3~4회를 새벽까지 심각하게 소음을 낸다"며 "정말 너무 힘들다"고 호소해 논란이 됐다.

류필립과 미나는 17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2018년 7월 결혼해 화제가 됐다. 두 사람은 KBS 2TV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2' 등을 통해 결혼 생활을 공개하기도 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류필립-미나 부부도 층간소음 논란에 “죄송하다”
    • 입력 2021-04-04 17:59:02
    연합뉴스
최근 연예계에서도 층간소음 논란이 빈번한 가운데 배우 류필립(31)과 가수 미나(49) 부부도 사과했다.

류필립과 미나는 4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저희로 인해 많이 불편했을 분들께 우선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집에서 디제잉과 드럼 소리가 들려 1년 내내 고통받았다고 하셨는데 우리 집에는 디제잉이나 드럼 소리와 관련된 장비는 없다. 그만큼 시끄러우셨다고 말씀하시는 것 같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했다.

두 사람은 "당연히 아랫집에 얼굴을 찾아뵙고 용서를 구하고 싶지만, 문을 두드리고 인사드리는 것조차 불법 행위이기 때문에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고 있다"면서 "긴 시간을 두고 사과를 드릴 예정이고 오해를 풀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류필립-미나 부부의 이웃이라는 누리꾼이 "일주일에 평균 3~4회를 새벽까지 심각하게 소음을 낸다"며 "정말 너무 힘들다"고 호소해 논란이 됐다.

류필립과 미나는 17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2018년 7월 결혼해 화제가 됐다. 두 사람은 KBS 2TV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2' 등을 통해 결혼 생활을 공개하기도 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