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영농철 인력확보 비상…외국인 근로자는 언제?
입력 2021.04.04 (21:49) 수정 2021.04.04 (22:17)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금 농촌에서는 본격적인 영농철이 시작됐지만 일손 확보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외국인 노동자들이 농촌 인력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데, 코로나19로 이들의 입국이 큰 차질을 빚으면서 일손 부족이 심각한 상황입니다.

유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다음달 출하를 앞둔 봄 채소 재배단지.

작물이 노지에 적응하도록 하기위해 비닐 제거부터 솎아내기와 수확까지.

하루 20명 안팎의 일손이 필요하지만, 확보한 인력은 3∼4명에 불과합니다.

[이종연/충남 태안군 태안읍 : "지금 하루하루 미루다 보니 자꾸 상품성은 떨어지고 너무 심각한데 뭐 어떻게 합니까."]

이 과수농가도 마음이 급합니다.

배꽃이 피면 인공 수분을 시작으로 솎아내기와 봉지씌우기까지.

모두 일일이 손으로 해야 할 일인데 정작 일손이 없습니다.

[우현식/충남 예산군 고덕면 : "기계화됐다고 하지만 사람 수작업으로 하는 것이 80% 이상인데 현재 실정으로는 사람을 구할 수도 없고..."]

인구감소와 고령화로 농촌 고용인력의 90% 이상은 외국인 노동자들입니다.

해마다 농촌에 투입됐던 외국인 노동자는 만여 명 안팎인데 코로나19로 지난해부터 입국이 중단돼 일손 부족이 심화됐습니다.

이 때문에 과수와 시설재배, 축산 농가 등이 부담하는 하루 작업 일당이 20∼30% 상승해 최고 13만 원까지 올랐습니다.

정부와 자치단체들은 한시적 고용허가나 도시 구직자 투입 등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역부족입니다.

[양두규/충청남도 농산정책팀장 : "충분하다고는 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저희가 그래도 계속 어려움에 처한 농가들을 조금이라도 더 도와드리려고..."]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농촌의 인력난도 갈수록 악화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진환입니다.

촬영기자:강욱현


  • 영농철 인력확보 비상…외국인 근로자는 언제?
    • 입력 2021-04-04 21:49:42
    • 수정2021-04-04 22:17:43
    뉴스9(대전)
[앵커]

지금 농촌에서는 본격적인 영농철이 시작됐지만 일손 확보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외국인 노동자들이 농촌 인력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데, 코로나19로 이들의 입국이 큰 차질을 빚으면서 일손 부족이 심각한 상황입니다.

유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다음달 출하를 앞둔 봄 채소 재배단지.

작물이 노지에 적응하도록 하기위해 비닐 제거부터 솎아내기와 수확까지.

하루 20명 안팎의 일손이 필요하지만, 확보한 인력은 3∼4명에 불과합니다.

[이종연/충남 태안군 태안읍 : "지금 하루하루 미루다 보니 자꾸 상품성은 떨어지고 너무 심각한데 뭐 어떻게 합니까."]

이 과수농가도 마음이 급합니다.

배꽃이 피면 인공 수분을 시작으로 솎아내기와 봉지씌우기까지.

모두 일일이 손으로 해야 할 일인데 정작 일손이 없습니다.

[우현식/충남 예산군 고덕면 : "기계화됐다고 하지만 사람 수작업으로 하는 것이 80% 이상인데 현재 실정으로는 사람을 구할 수도 없고..."]

인구감소와 고령화로 농촌 고용인력의 90% 이상은 외국인 노동자들입니다.

해마다 농촌에 투입됐던 외국인 노동자는 만여 명 안팎인데 코로나19로 지난해부터 입국이 중단돼 일손 부족이 심화됐습니다.

이 때문에 과수와 시설재배, 축산 농가 등이 부담하는 하루 작업 일당이 20∼30% 상승해 최고 13만 원까지 올랐습니다.

정부와 자치단체들은 한시적 고용허가나 도시 구직자 투입 등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역부족입니다.

[양두규/충청남도 농산정책팀장 : "충분하다고는 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저희가 그래도 계속 어려움에 처한 농가들을 조금이라도 더 도와드리려고..."]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농촌의 인력난도 갈수록 악화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진환입니다.

촬영기자:강욱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