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중·일 시민학술단체, “램지어 논문 철회 돼야” 성명 발표
입력 2021.04.05 (11:38) 수정 2021.04.05 (13:33) 국제
한국·중국·일본 30여 개 시민·학술단체가 5일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일본군 위안부 논문은 철회돼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이들은 이날 오전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램지어 교수는 인종주의·식민주의’ 주장을 철회하라!‘는 제목의 공동성명을 발표하면서 논문 철회 촉구와 함께 하버드 대학과 학술지 ’국제법경제학 리뷰‘에도 논문 재심사와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이 단체들은 성명에서 “램지어 교수의 논문은 일본군 위안부 강제 동원과 인권 유린 사실을 증명할 수 있는 많은 증거와 증언을 무시”했다면서 “일본군 위안부가 성매매 여성”이라는 램지어의 분석과 주장에 대해 “이미 오래전부터 일본의 전쟁 책임 부정론자들이 주장해 오던 것과 일치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단체들은 또, 램지어 교수가 다른 논문을 통해 1923년 관동대지진 때 벌어진 일본인의 조선인 학살을 부정하고, 또 다른 논문에선 재일조선인 등 일본 내 소수 집단에 대해 차별적인 인식을 드러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그의 피해자와 소수자에 대한 증오와 혐오, 조롱과 모욕은 일부 학계와 정치세력의 계급차별적이고 인종주의적이며 식민주의적인 시각을 반영하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 단체들은 “램지어 사태에는 학문의 자유를 넘어서는, 좀 더 근본적인 문제가 잠재해 있다”면서 “일본이 제국을 건설하고, 식민지배와 침략전쟁을 일으키면서 저지른 인종주의와 식민주의, 그리고 인권 유린에 대한 근본적 반성이 없었기 때문에 일어나는 필연적 현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성명은 한국의 아시아평화와역사교육연대, 일본의 어린이와교과서전국네트21, 중국의 상하이사범대학 중국위안부문제연구중심 등 3개 단체가 발의하고 한국 17개·일본 15개·중국 4개 단체가 함께 참여했습니다.
  • 한·중·일 시민학술단체, “램지어 논문 철회 돼야” 성명 발표
    • 입력 2021-04-05 11:38:45
    • 수정2021-04-05 13:33:29
    국제
한국·중국·일본 30여 개 시민·학술단체가 5일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일본군 위안부 논문은 철회돼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이들은 이날 오전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램지어 교수는 인종주의·식민주의’ 주장을 철회하라!‘는 제목의 공동성명을 발표하면서 논문 철회 촉구와 함께 하버드 대학과 학술지 ’국제법경제학 리뷰‘에도 논문 재심사와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이 단체들은 성명에서 “램지어 교수의 논문은 일본군 위안부 강제 동원과 인권 유린 사실을 증명할 수 있는 많은 증거와 증언을 무시”했다면서 “일본군 위안부가 성매매 여성”이라는 램지어의 분석과 주장에 대해 “이미 오래전부터 일본의 전쟁 책임 부정론자들이 주장해 오던 것과 일치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단체들은 또, 램지어 교수가 다른 논문을 통해 1923년 관동대지진 때 벌어진 일본인의 조선인 학살을 부정하고, 또 다른 논문에선 재일조선인 등 일본 내 소수 집단에 대해 차별적인 인식을 드러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그의 피해자와 소수자에 대한 증오와 혐오, 조롱과 모욕은 일부 학계와 정치세력의 계급차별적이고 인종주의적이며 식민주의적인 시각을 반영하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 단체들은 “램지어 사태에는 학문의 자유를 넘어서는, 좀 더 근본적인 문제가 잠재해 있다”면서 “일본이 제국을 건설하고, 식민지배와 침략전쟁을 일으키면서 저지른 인종주의와 식민주의, 그리고 인권 유린에 대한 근본적 반성이 없었기 때문에 일어나는 필연적 현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성명은 한국의 아시아평화와역사교육연대, 일본의 어린이와교과서전국네트21, 중국의 상하이사범대학 중국위안부문제연구중심 등 3개 단체가 발의하고 한국 17개·일본 15개·중국 4개 단체가 함께 참여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