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뎌진 경각심에 확산…인천 어린이집 14명 추가 확진
입력 2021.04.07 (06:15) 수정 2021.04.07 (06:2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집단 감염이 발생한 인천의 어린이집에서 10여 명의 확진자가 더 발생했는데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사실이 잇따라 드러나고 있습니다.

또 어린이집 운영도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습니다.

장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4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인천 어린이집.

어제 14명이 추가로 확진되면서, 누적 확진자는 30명을 훌쩍 넘었습니다.

이 중 11명은 만 2살에서 4살에 불과한 원생들입니다.

방역당국이 어린이집 안에서 환경 검체 46건을 검사한 결과, 놀이기구와 장난감, 화장실 변기 등 35건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됐습니다.

내부에서 바이러스가 오랫동안 전파됐을 가능성이 엿보이는데, 당국은 지난달 19일 보조교사 A씨가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인 것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A씨를 비롯해 다른 교사와 원생들까지 호흡기 질환 증세를 보였지만, 별다른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겁니다.

여기에 또다른 보육교사 B씨 등 3명이 지난달 23일 집단감염이 발생한 인근의 치킨집을 방문한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이들 중 한 명은 `코로나19` 검사 권고 안내 문자를 받고 곧바로 검사를 받았지만, 나머지 두 명은 안내에 따르지 않고 출근을 계속했습니다.

[인천 연수구청 관계자/음성변조 : "문자를 못 받았다고 한다던데 그 상황은 나중에 휴대폰 보면 다 나오잖아요. 역학조사 하는 과정인데, 구상권이든 고발을 하든 (조치를 할 예정입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원생들은 생활치료센터로 옮겨져 부모 중 한 명과 함께 격리되어 있습니다.

이 어린이집은 원장이 숨졌기 때문에 운영 재개 여부마저 불투명한 상태입니다.

인천 연수구의 280여 개 어린이집에서도 보육교사들을 상대로 전수검사가 이뤄지고 있어, 이들에 대한 검사가 끝날 때까지 어린이집들이 정상적으로 운영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촬영기자:이상원
  • 무뎌진 경각심에 확산…인천 어린이집 14명 추가 확진
    • 입력 2021-04-07 06:15:52
    • 수정2021-04-07 06:21:21
    뉴스광장 1부
[앵커]

집단 감염이 발생한 인천의 어린이집에서 10여 명의 확진자가 더 발생했는데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사실이 잇따라 드러나고 있습니다.

또 어린이집 운영도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습니다.

장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4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인천 어린이집.

어제 14명이 추가로 확진되면서, 누적 확진자는 30명을 훌쩍 넘었습니다.

이 중 11명은 만 2살에서 4살에 불과한 원생들입니다.

방역당국이 어린이집 안에서 환경 검체 46건을 검사한 결과, 놀이기구와 장난감, 화장실 변기 등 35건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됐습니다.

내부에서 바이러스가 오랫동안 전파됐을 가능성이 엿보이는데, 당국은 지난달 19일 보조교사 A씨가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인 것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A씨를 비롯해 다른 교사와 원생들까지 호흡기 질환 증세를 보였지만, 별다른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겁니다.

여기에 또다른 보육교사 B씨 등 3명이 지난달 23일 집단감염이 발생한 인근의 치킨집을 방문한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이들 중 한 명은 `코로나19` 검사 권고 안내 문자를 받고 곧바로 검사를 받았지만, 나머지 두 명은 안내에 따르지 않고 출근을 계속했습니다.

[인천 연수구청 관계자/음성변조 : "문자를 못 받았다고 한다던데 그 상황은 나중에 휴대폰 보면 다 나오잖아요. 역학조사 하는 과정인데, 구상권이든 고발을 하든 (조치를 할 예정입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원생들은 생활치료센터로 옮겨져 부모 중 한 명과 함께 격리되어 있습니다.

이 어린이집은 원장이 숨졌기 때문에 운영 재개 여부마저 불투명한 상태입니다.

인천 연수구의 280여 개 어린이집에서도 보육교사들을 상대로 전수검사가 이뤄지고 있어, 이들에 대한 검사가 끝날 때까지 어린이집들이 정상적으로 운영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촬영기자:이상원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