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21 재·보궐선거
오후 7시 기준 재보선 투표율 50% 돌파…전체 51.9%, 서울 54.4%·부산 49.4%
입력 2021.04.07 (07:50) 수정 2021.04.07 (19:18) 정치
4.7재보궐선거 총 투표율이 오후 7시 기준 50%를 돌파했습니다. 오늘 투표는 오후 8시 마감됩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늘(7일) 오후 7시 기준 서울, 부산을 포함한 전국 21곳에서 진행중인 재보궐 선거 투표율이 51.9%로, 631만 여 명이 투표했다고 밝혔습니다.

오후 6시 투표 시간이 마감된 가장 최근 선거인 지난해 4월 21대 총선 투표율은 66.2%, 2018년 지방선거 투표율은 60.2%로 이번 보궐선거 투표율은 이보다는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이번 보궐선거 투표율은 2019년 4·3 재·보궐선거 당시 같은 시간대 투표율 45.2%보다는 높은 수준입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시장 선거에는 457만 여명이 참여해 투표율 54.4%를 기록 중입니다.

서울을 자치구별로 보면 서초구가 59.8%로 집계돼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이고, 금천구가 48.5%로 유일하게 50%를 넘지 않은 자치구로 가장 낮은 투표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번 보궐선거 서울 투표율은 오후 6시 마감된 2018년 지방선거 59.9%, 2020년 총선 68.1%보다는 낮습니다.

부산시장 선거 투표자 수는 145만 여 명으로 투표율은 49.4%입니다.

역시 오후 6시 마감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부산의 총 투표율은 58.8%, 작년 총선의 같은 시각 부산 투표율 67.7%보다는 낮은 것으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오후 7시 기준 재보선 투표율 50% 돌파…전체 51.9%, 서울 54.4%·부산 49.4%
    • 입력 2021-04-07 07:50:45
    • 수정2021-04-07 19:18:02
    정치
4.7재보궐선거 총 투표율이 오후 7시 기준 50%를 돌파했습니다. 오늘 투표는 오후 8시 마감됩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늘(7일) 오후 7시 기준 서울, 부산을 포함한 전국 21곳에서 진행중인 재보궐 선거 투표율이 51.9%로, 631만 여 명이 투표했다고 밝혔습니다.

오후 6시 투표 시간이 마감된 가장 최근 선거인 지난해 4월 21대 총선 투표율은 66.2%, 2018년 지방선거 투표율은 60.2%로 이번 보궐선거 투표율은 이보다는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이번 보궐선거 투표율은 2019년 4·3 재·보궐선거 당시 같은 시간대 투표율 45.2%보다는 높은 수준입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시장 선거에는 457만 여명이 참여해 투표율 54.4%를 기록 중입니다.

서울을 자치구별로 보면 서초구가 59.8%로 집계돼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이고, 금천구가 48.5%로 유일하게 50%를 넘지 않은 자치구로 가장 낮은 투표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번 보궐선거 서울 투표율은 오후 6시 마감된 2018년 지방선거 59.9%, 2020년 총선 68.1%보다는 낮습니다.

부산시장 선거 투표자 수는 145만 여 명으로 투표율은 49.4%입니다.

역시 오후 6시 마감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부산의 총 투표율은 58.8%, 작년 총선의 같은 시각 부산 투표율 67.7%보다는 낮은 것으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