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차 대유행 우려 속, ‘무인점포’ 방역 사각지대
입력 2021.04.07 (08:38) 수정 2021.04.07 (09:27) 뉴스광장(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식당이나 카페 같은 다중이용시설 방역 수칙이 한층 강화됐는데요.

업주나 직원이 없는 무인점포는 방역 사각지대에 내몰리고 있습니다.

그 실태를 정진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청주의 한 무인 편의점입니다.

24시간 수시로 손님이 드나들지만 체온을 재는 발열 확인기도, 출입자 명부도 찾아볼 수 없습니다.

마스크 착용 등 손님에게 방역 수칙을 안내할 관리자도 없습니다.

최근 강화된 다중이용시설 방역 수칙 위반으로, 300만 원 이하 과태료 처분 대상입니다.

이처럼 강화된 방역 수칙이 지켜지지 않는 무인점포가 얼마나 되는지 직접 확인해 봤습니다.

KBS 취재진이 3시간여 동안 청주 지역 무인점포 7곳을 무작위로 살펴봤습니다.

편의점 두 곳과 카페, 빨래방까지, 발열 확인기와 출입자 명부 모두 갖추지 않은 곳이 절반을 넘었습니다.

한 인형 뽑기 방엔 명부만 있었고, 모두 갖춘 곳은 한 노래방과 스터디카페, 2곳뿐이었습니다.

무인 시설이다 보니 발열 상태를 제대로 쟀는지, 명부를 정확히 썼는지 일일이 확인하기 어려운 실정입니다.

[무인점포 이용객 : "(출입명부 작성 안 하시던데….) 아, 있는 줄 몰랐어요. 잘 안 보여서요."]

업주들은 방역 관리자 지정 등 관련 수칙을 철저히 지키기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말합니다.

[무인점포 업주 : "무인(점포) 같은 경우는 관리자를 안 두기 위해서 한 거라서, (방역 수칙이) 현실성이 떨어지는 것 같아요."]

상황이 이렇지만, 현장 실태 점검도 쉽지 않습니다.

자유업으로 등록한 무인점포는 자치단체에 신고하지 않아섭니다.

충북에 무인점포가 얼마나 있는지, 정확히 파악하기 어려운 이유입니다.

[김기완/충청북도 사회재난팀장 : "무인(점포)이다 보니까 방역 수칙이 잘 안 지켜지는 것 같은데요. 시·군과 협조해서 방역수칙을 지키도록 철저히 단속하도록 하겠습니다."]

연쇄 감염이 곳곳에서 이어지면서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4차 대유행을 우려하고 있는 상황.

무인점포 등 방역 사각지대 발굴과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정진규입니다.

촬영기자:김장헌
  • 4차 대유행 우려 속, ‘무인점포’ 방역 사각지대
    • 입력 2021-04-07 08:38:36
    • 수정2021-04-07 09:27:51
    뉴스광장(청주)
[앵커]

식당이나 카페 같은 다중이용시설 방역 수칙이 한층 강화됐는데요.

업주나 직원이 없는 무인점포는 방역 사각지대에 내몰리고 있습니다.

그 실태를 정진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청주의 한 무인 편의점입니다.

24시간 수시로 손님이 드나들지만 체온을 재는 발열 확인기도, 출입자 명부도 찾아볼 수 없습니다.

마스크 착용 등 손님에게 방역 수칙을 안내할 관리자도 없습니다.

최근 강화된 다중이용시설 방역 수칙 위반으로, 300만 원 이하 과태료 처분 대상입니다.

이처럼 강화된 방역 수칙이 지켜지지 않는 무인점포가 얼마나 되는지 직접 확인해 봤습니다.

KBS 취재진이 3시간여 동안 청주 지역 무인점포 7곳을 무작위로 살펴봤습니다.

편의점 두 곳과 카페, 빨래방까지, 발열 확인기와 출입자 명부 모두 갖추지 않은 곳이 절반을 넘었습니다.

한 인형 뽑기 방엔 명부만 있었고, 모두 갖춘 곳은 한 노래방과 스터디카페, 2곳뿐이었습니다.

무인 시설이다 보니 발열 상태를 제대로 쟀는지, 명부를 정확히 썼는지 일일이 확인하기 어려운 실정입니다.

[무인점포 이용객 : "(출입명부 작성 안 하시던데….) 아, 있는 줄 몰랐어요. 잘 안 보여서요."]

업주들은 방역 관리자 지정 등 관련 수칙을 철저히 지키기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말합니다.

[무인점포 업주 : "무인(점포) 같은 경우는 관리자를 안 두기 위해서 한 거라서, (방역 수칙이) 현실성이 떨어지는 것 같아요."]

상황이 이렇지만, 현장 실태 점검도 쉽지 않습니다.

자유업으로 등록한 무인점포는 자치단체에 신고하지 않아섭니다.

충북에 무인점포가 얼마나 있는지, 정확히 파악하기 어려운 이유입니다.

[김기완/충청북도 사회재난팀장 : "무인(점포)이다 보니까 방역 수칙이 잘 안 지켜지는 것 같은데요. 시·군과 협조해서 방역수칙을 지키도록 철저히 단속하도록 하겠습니다."]

연쇄 감염이 곳곳에서 이어지면서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4차 대유행을 우려하고 있는 상황.

무인점포 등 방역 사각지대 발굴과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정진규입니다.

촬영기자:김장헌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