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스가 “北 올림픽 불참, 일방적 발표…철회할 수도”
입력 2021.04.07 (10:27) 수정 2021.04.07 (10:28) 국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북한의 도쿄올림픽 불참 결정에 대해 “일방적인 발표를 듣고 있을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스가 총리는 어제(6일)저녁 방송된 일본 위성방송인 BS닛테레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같이 밝히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대회 조직위원회, 도쿄도(東京都) 간에 상황을 정리해 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다만 북한의 방침 변경 가능성에 대해선 “지금까지 그런 일이 몇 번 있었다”면서 철회 가능성도 있다는 인식을 보였습니다.

IOC에 가입한 206개 국가 및 지역 가운데 북한은 처음으로 도쿄올림픽 불참을 표명했습니다.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는 북한이 코로나19를 이유로 불참을 표명하면서 다른 나라로 같은 움직임이 이어질지 전전긍긍하고 있습니다.

북한 체육성이 운영하는 ‘조선체육’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의 불참 결정이 공개되기 전에 이런 사실이 대회 조직위에 통보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직위에서 각국·지역의 국가올림픽위원회(NOC)와 조율을 담당해온 관계자는 북한의 불참 표명에 “어떤 것도 들은 것이 없다. 아닌 밤중에 홍두깨”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스가 총리는 자신의 자민당 총재 임기가 올해 9월 말에 끝나는 것과 관련해 “총재 선거 전에 (국회) 해산도 당연히 있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야당이 내각불신임안을 국회에 제출하면 국회 해산의 명분이 된다며 내각불신임안 제출을 검토하는 야당을 견제하기도 했습니다.
  • 日스가 “北 올림픽 불참, 일방적 발표…철회할 수도”
    • 입력 2021-04-07 10:27:37
    • 수정2021-04-07 10:28:06
    국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북한의 도쿄올림픽 불참 결정에 대해 “일방적인 발표를 듣고 있을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스가 총리는 어제(6일)저녁 방송된 일본 위성방송인 BS닛테레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같이 밝히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대회 조직위원회, 도쿄도(東京都) 간에 상황을 정리해 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다만 북한의 방침 변경 가능성에 대해선 “지금까지 그런 일이 몇 번 있었다”면서 철회 가능성도 있다는 인식을 보였습니다.

IOC에 가입한 206개 국가 및 지역 가운데 북한은 처음으로 도쿄올림픽 불참을 표명했습니다.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는 북한이 코로나19를 이유로 불참을 표명하면서 다른 나라로 같은 움직임이 이어질지 전전긍긍하고 있습니다.

북한 체육성이 운영하는 ‘조선체육’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의 불참 결정이 공개되기 전에 이런 사실이 대회 조직위에 통보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직위에서 각국·지역의 국가올림픽위원회(NOC)와 조율을 담당해온 관계자는 북한의 불참 표명에 “어떤 것도 들은 것이 없다. 아닌 밤중에 홍두깨”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스가 총리는 자신의 자민당 총재 임기가 올해 9월 말에 끝나는 것과 관련해 “총재 선거 전에 (국회) 해산도 당연히 있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야당이 내각불신임안을 국회에 제출하면 국회 해산의 명분이 된다며 내각불신임안 제출을 검토하는 야당을 견제하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