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비밀 이용 투기’ 포천시 공무원 송치…다른 부동산 거래내역도 조사
입력 2021.04.07 (10:34) 수정 2021.04.07 (10:55) 사회
전철역 예정지 정보를 알고 예정지 인근의 토지를 매입한 혐의를 받고 있는 포천시 공무원 부부가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경기북부경찰청 부동산투기 사범 특별수사대는 부패방지권익위법 위반 혐의로 현재 구속상태인 포천시청 과장 A 씨와 불구속 상태인 부인 B 씨를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2018년 말부터 1년 동안 7호선 연장 관련 업무를 담당했던 A 씨는 전철역 예정지 정보를 알고 부인과 공동명의로 역사 예정지 인근의 땅 2천 6백여 제곱미터와 1층짜리 조립식 건물을 사들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약 40억 원을 대출받았는데 담보대출과 신용대출로 마련했습니다. 이 땅과 건물의 가치는 현재 10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A 씨의 다른 부동산 거래내역 3건을 확인하고 토지 매매 과정을 분석 중입니다.

이들 토지 거래 과정에서 세금을 포탈한 혐의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해 추가 송치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이와 함께 이 사건이 불거진 뒤 A 씨에 대한 내부 감사를 진행했던 포천시청 공무원 2명을 허위공문서 작성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경찰은 “답변서를 서면으로 받는 방식이 불법은 아니지만, 이들이 만든 문서는 실제 대면 조사처럼 꼬리를 무는 질문이 이어지는 등 허위로 꾸며져 있었다”며 입건한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찰, ‘비밀 이용 투기’ 포천시 공무원 송치…다른 부동산 거래내역도 조사
    • 입력 2021-04-07 10:34:27
    • 수정2021-04-07 10:55:10
    사회
전철역 예정지 정보를 알고 예정지 인근의 토지를 매입한 혐의를 받고 있는 포천시 공무원 부부가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경기북부경찰청 부동산투기 사범 특별수사대는 부패방지권익위법 위반 혐의로 현재 구속상태인 포천시청 과장 A 씨와 불구속 상태인 부인 B 씨를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2018년 말부터 1년 동안 7호선 연장 관련 업무를 담당했던 A 씨는 전철역 예정지 정보를 알고 부인과 공동명의로 역사 예정지 인근의 땅 2천 6백여 제곱미터와 1층짜리 조립식 건물을 사들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약 40억 원을 대출받았는데 담보대출과 신용대출로 마련했습니다. 이 땅과 건물의 가치는 현재 10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A 씨의 다른 부동산 거래내역 3건을 확인하고 토지 매매 과정을 분석 중입니다.

이들 토지 거래 과정에서 세금을 포탈한 혐의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해 추가 송치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이와 함께 이 사건이 불거진 뒤 A 씨에 대한 내부 감사를 진행했던 포천시청 공무원 2명을 허위공문서 작성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경찰은 “답변서를 서면으로 받는 방식이 불법은 아니지만, 이들이 만든 문서는 실제 대면 조사처럼 꼬리를 무는 질문이 이어지는 등 허위로 꾸며져 있었다”며 입건한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