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UAE 왕세제에 서한 “바라카 원전 1호기 상업운전 개시 축하”
입력 2021.04.07 (10:44) 수정 2021.04.07 (10:45)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아랍에미리트연합국(UAE)의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왕세제에게 ‘건국 50주년의 해’와 바라카 원전 1호기 상업운전 개시를 축하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7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서한에서 UAE가 건국 이래 지속적인 혁신과 도전을 통해 발전한 것을 평가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지난 2018년 3월 바라카 원전 건설 완료식에서 모하메드 왕세제와의 만남을 상기하면서, 바라카 원전이 UAE 혁신의 아이콘이자 양국 우정의 상징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2,3,4호기의 남은 과정도 성공적으로 진행되기를 기원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지난 2월 화상탐사선 ‘아말’의 성공적인 화성궤도 진입을 축하하면서 올해 10월 개최 예정인 두바이 엑스포가 UAE의 밝은 미래를 보여주는 좋은 무대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며 “새로운 50년을 맞이하는 UAE의 번영을 기원하면서 대한민국이 동반자가 되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UAE 왕세제에 서한 “바라카 원전 1호기 상업운전 개시 축하”
    • 입력 2021-04-07 10:44:20
    • 수정2021-04-07 10:45:56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아랍에미리트연합국(UAE)의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왕세제에게 ‘건국 50주년의 해’와 바라카 원전 1호기 상업운전 개시를 축하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7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서한에서 UAE가 건국 이래 지속적인 혁신과 도전을 통해 발전한 것을 평가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지난 2018년 3월 바라카 원전 건설 완료식에서 모하메드 왕세제와의 만남을 상기하면서, 바라카 원전이 UAE 혁신의 아이콘이자 양국 우정의 상징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2,3,4호기의 남은 과정도 성공적으로 진행되기를 기원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지난 2월 화상탐사선 ‘아말’의 성공적인 화성궤도 진입을 축하하면서 올해 10월 개최 예정인 두바이 엑스포가 UAE의 밝은 미래를 보여주는 좋은 무대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며 “새로운 50년을 맞이하는 UAE의 번영을 기원하면서 대한민국이 동반자가 되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