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범계 “유출 경위 파악 중…수사 외압 아냐”
입력 2021.04.07 (11:30) 수정 2021.04.07 (13:46) 사회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 의혹과 청와대 기획사정 의혹 사건 수사 상황이 언론에 연일 보도된 것과 관련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유출 경위 등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장관은 오늘(7일) 정부 과천청사 출근길에서 기자들을 만나, “대검은 대검대로 중앙지검은, 중앙지검대로 조치가 있을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장관은 피의사실 공표를 지적하는 것이 수사팀에 대한 외압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선, “떳떳하면 아무 문제가 없는 것이고 외압으로 느낄 이유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혐의 내용들이 (언론에) 나오는 것은 상당히 곤란하다”면서 “떳떳하다면 수사팀이 밝히는 것도 방법”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에서 활동했던 박준영 변호사는 “피의사실 공표 금지의 원칙은 여러 이해관계인에 따라 때로는 침묵, 때로는 강조가 원칙 없이 이뤄지고 있다”며 박 장관을 에둘러 비판했습니다.

박 변호사는 오늘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 “(진상조사단 활동 당시) 과거사 조사 내용과 관련한 무책임한 유포가 꽤 있었고, ‘단독’ 기사 형식으로 보도됐다”며 “이 보도들이 지금 수사의 대상인데, 당시 여당, 법무부, 청와대에서 이와 관련해 조사단에 어떤 유감 표명도 없었다”고 적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박범계 “유출 경위 파악 중…수사 외압 아냐”
    • 입력 2021-04-07 11:30:14
    • 수정2021-04-07 13:46:45
    사회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 의혹과 청와대 기획사정 의혹 사건 수사 상황이 언론에 연일 보도된 것과 관련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유출 경위 등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장관은 오늘(7일) 정부 과천청사 출근길에서 기자들을 만나, “대검은 대검대로 중앙지검은, 중앙지검대로 조치가 있을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장관은 피의사실 공표를 지적하는 것이 수사팀에 대한 외압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선, “떳떳하면 아무 문제가 없는 것이고 외압으로 느낄 이유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혐의 내용들이 (언론에) 나오는 것은 상당히 곤란하다”면서 “떳떳하다면 수사팀이 밝히는 것도 방법”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에서 활동했던 박준영 변호사는 “피의사실 공표 금지의 원칙은 여러 이해관계인에 따라 때로는 침묵, 때로는 강조가 원칙 없이 이뤄지고 있다”며 박 장관을 에둘러 비판했습니다.

박 변호사는 오늘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 “(진상조사단 활동 당시) 과거사 조사 내용과 관련한 무책임한 유포가 꽤 있었고, ‘단독’ 기사 형식으로 보도됐다”며 “이 보도들이 지금 수사의 대상인데, 당시 여당, 법무부, 청와대에서 이와 관련해 조사단에 어떤 유감 표명도 없었다”고 적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