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탄소배출 25% 줄이는 ‘스마트그린 산업단지’ 조성
입력 2021.04.07 (11:32) 수정 2021.04.07 (13:31) 경제
개발단계부터 탄소 배출을 25% 줄이는 ‘스마트그린 산업단지’가 조성됩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7일) 제11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스마트그린 산업단지 추진전략’을 확정해 발표했습니다.

먼저 새만금에 국내 최초 스마트그린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다른 국가 지정 산업단지를 대상으로 해당 지자체의 제안을 받아 7월 중 사업지 1~2곳을 추가 선정하기로 했습니다. 추가 사업지는 탄소배출량 25% 이상 저감을 목표로 합니다.

스마트그린 산업단지는 에너지 자립화와 인프라·기업활동의 디지털화, 지속가능한 친환경화라는 3가지 요소를 구현하게 됩니다.

스마트그린 국가시범단지가 조성된 이후인 2023년부터 2030년까지는 주체와 사업범위 등을 다각화해 총 35개 곳을 지정하기로 했습니다.

국토부는 이런 확산 단계에선 탄소배출 감축 목표를 25%에서 단계적으로 상향해나가고, 중장기적으로 신규 산업단지 지정 때 스마트그린 산업단지로의 조성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 지원도 크게 확대됩니다.

각종 계획 승인 등 행정절차를 신속하게 지원하고, 국토부-사업시행자-지자체 간 협의체를 구성해 스마트그린 국가시범산업단지 사업 전반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스마트그린 국가시범산업단지는 산업단지별 맞춤형 지원이 이뤄지고, 향후 세제 감면과 환경 관련 부담금 감면 등 인센티브 방안도 관계부처와 검토해 마련할 방침입니다. 스마트그린 기술 관련 R&D 과제를 스마트그린 산업단지에 접목하고, 상용화가 필요한 기술 개발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재생에너지 직접 공급을 허용하고 재생에너지 발전시설에 대한 공유수면 점·사용료를 감면하는 등 관련 규제도 완화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탄소배출 25% 줄이는 ‘스마트그린 산업단지’ 조성
    • 입력 2021-04-07 11:32:36
    • 수정2021-04-07 13:31:12
    경제
개발단계부터 탄소 배출을 25% 줄이는 ‘스마트그린 산업단지’가 조성됩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7일) 제11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스마트그린 산업단지 추진전략’을 확정해 발표했습니다.

먼저 새만금에 국내 최초 스마트그린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다른 국가 지정 산업단지를 대상으로 해당 지자체의 제안을 받아 7월 중 사업지 1~2곳을 추가 선정하기로 했습니다. 추가 사업지는 탄소배출량 25% 이상 저감을 목표로 합니다.

스마트그린 산업단지는 에너지 자립화와 인프라·기업활동의 디지털화, 지속가능한 친환경화라는 3가지 요소를 구현하게 됩니다.

스마트그린 국가시범단지가 조성된 이후인 2023년부터 2030년까지는 주체와 사업범위 등을 다각화해 총 35개 곳을 지정하기로 했습니다.

국토부는 이런 확산 단계에선 탄소배출 감축 목표를 25%에서 단계적으로 상향해나가고, 중장기적으로 신규 산업단지 지정 때 스마트그린 산업단지로의 조성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 지원도 크게 확대됩니다.

각종 계획 승인 등 행정절차를 신속하게 지원하고, 국토부-사업시행자-지자체 간 협의체를 구성해 스마트그린 국가시범산업단지 사업 전반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스마트그린 국가시범산업단지는 산업단지별 맞춤형 지원이 이뤄지고, 향후 세제 감면과 환경 관련 부담금 감면 등 인센티브 방안도 관계부처와 검토해 마련할 방침입니다. 스마트그린 기술 관련 R&D 과제를 스마트그린 산업단지에 접목하고, 상용화가 필요한 기술 개발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재생에너지 직접 공급을 허용하고 재생에너지 발전시설에 대한 공유수면 점·사용료를 감면하는 등 관련 규제도 완화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