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린이용 매트 등 ‘리콜’…환경호르몬 기준 6백 배 초과
입력 2021.04.07 (12:53) 수정 2021.04.07 (12:5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일부 어린이용 바닥매트에서 기준치의 600배가 넘는 환경호르몬이 검출됐습니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실내 및 여가활동 제품 7백24개에 대한 안전성 조사 결과, 안전기준에 미흡한 30개 제품을 적발해 리콜 명령을 내렸습니다.

어린이용 바닥매트 3개 제품에선 휘발성 유해 화학물질인 폼아마이드가 기준치를 최대 6배 초과하거나, 환경호르몬의 일종인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기준치를 645배 초과한 양이 검출됐습니다.

또 스티커 블록 완구 1개 제품, 유아용 잠옷 등 5개 제품에서도 기준치가 넘는 유해물질이 검출됐습니다.

리콜 명령이 내려진 제품에 대한 상세정보는 제품안전정보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어린이용 매트 등 ‘리콜’…환경호르몬 기준 6백 배 초과
    • 입력 2021-04-07 12:53:18
    • 수정2021-04-07 12:56:50
    뉴스 12
일부 어린이용 바닥매트에서 기준치의 600배가 넘는 환경호르몬이 검출됐습니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실내 및 여가활동 제품 7백24개에 대한 안전성 조사 결과, 안전기준에 미흡한 30개 제품을 적발해 리콜 명령을 내렸습니다.

어린이용 바닥매트 3개 제품에선 휘발성 유해 화학물질인 폼아마이드가 기준치를 최대 6배 초과하거나, 환경호르몬의 일종인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기준치를 645배 초과한 양이 검출됐습니다.

또 스티커 블록 완구 1개 제품, 유아용 잠옷 등 5개 제품에서도 기준치가 넘는 유해물질이 검출됐습니다.

리콜 명령이 내려진 제품에 대한 상세정보는 제품안전정보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