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21 재·보궐선거
투표소에서 “취직 안된다!” 문 부수고 난동…투표일 ‘소란’ 잇따라
입력 2021.04.07 (16:29) 수정 2021.04.07 (17:35) 취재K
만취 40대 남성이 홧김에 투표소 건물 유리창을 파손했다. (사진제공: 부산경찰청)만취 40대 남성이 홧김에 투표소 건물 유리창을 파손했다. (사진제공: 부산경찰청)

40대 남성 발길질에 투표소 유리창 '와장창'...재물손괴 혐의 입건

부산시장 보궐선거 날 오전, 애꿎은 투표소 건물 유리창이 박살났습니다. 오전 10시쯤 부산 사상구 한 투표소에서 40대 남성이 투표소가 있는 건물 1층 출입문을 발로 차 부쉈습니다.

"취직이 안 된다"는 이유였습니다. 만취 상태에서 유리창을 파손시키면서 본인도 부상을 당했습니다. 119 구급차까지 출동하는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경찰은 "투표소가 해당 건물 2층에 있는 만큼 1층 유리 파손이 선거방해에는 이르지 않았다고 판단해 재물손괴 혐의를 적용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선거 사무원 제지에 불응했다고 보기 어려운 만큼 투표소 내외 소란행위죄도 적용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 "왜 여기서 투표 못합니까?"... 크고 작은 투표소 소란 행위 잇따라

부산 서구 한 투표소가 문을 연 지 채 30분도 지나지 않은 시점. 한바탕 소동이 벌어집니다. 이른 아침 투표소를 찾은 70대 남성이 잔뜩 난 화가 난 목소리로 투표소 관계자를 향해 고래고래 소리 지르기 시작했습니다.

남성은 거소 투표소가 결정되는 기준일인 3월 16일 이후인 22일 부산 서구로 전입 왔습니다. 당연히 해당 투표소에서 투표 하지 못하는 거죠.

하지만 남성은 이 사실을 알지 못했고, 다짜고짜 화부터 냈습니다. 투표소 관계자들이 투표 절차에 대해 한참을 설명한 뒤에야 화를 누그러뜨리고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오전 8시쯤, 부산시 강서구 한 투표소에서도 70대 남성이 "투표소 관계자들이 안내를 제대로 안 한다, 시설이 엉망이다"는 이유로 소란을 피웠습니다. 경찰까지 출동해 남성을 진정시키느라 애를 먹었습니다.

투표소에서 소동이 벌어지자 순찰 중이던 경찰이 긴급 출동했다. (사진제공: 부산경찰청)투표소에서 소동이 벌어지자 순찰 중이던 경찰이 긴급 출동했다. (사진제공: 부산경찰청)

■ 투표용지 촬영 적발...삭제 확인서 요청하자 거부하며 소란 피워

투표용지를 찍다 적발되기도 했습니다. 오전 10시 반쯤 기장군 한 투표소에서는 50대 남성이 투표소 내에서 투표용지를 휴대전화로 촬영한 뒤 적발됐습니다. 선관위에서는 곧바로 삭제요청을 해 남성은 사진을 지웠습니다.

그런데 선관위 측에서 추가로 삭제 확인서 작성을 요청하자 "확인서를 왜 써야 하냐"며 소란을 피웠습니다. 결국 직원들이 한참을 설득한 끝에 남성은 삭제 확인서를 작성하고 귀가했습니다.

선관위 관계자는"사진을 삭제했고 해당 남성이 인적 사항 공개에 협조해 별도 수사 의뢰는 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 투표소에서 “취직 안된다!” 문 부수고 난동…투표일 ‘소란’ 잇따라
    • 입력 2021-04-07 16:29:54
    • 수정2021-04-07 17:35:51
    취재K
만취 40대 남성이 홧김에 투표소 건물 유리창을 파손했다. (사진제공: 부산경찰청)만취 40대 남성이 홧김에 투표소 건물 유리창을 파손했다. (사진제공: 부산경찰청)

40대 남성 발길질에 투표소 유리창 '와장창'...재물손괴 혐의 입건

부산시장 보궐선거 날 오전, 애꿎은 투표소 건물 유리창이 박살났습니다. 오전 10시쯤 부산 사상구 한 투표소에서 40대 남성이 투표소가 있는 건물 1층 출입문을 발로 차 부쉈습니다.

"취직이 안 된다"는 이유였습니다. 만취 상태에서 유리창을 파손시키면서 본인도 부상을 당했습니다. 119 구급차까지 출동하는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경찰은 "투표소가 해당 건물 2층에 있는 만큼 1층 유리 파손이 선거방해에는 이르지 않았다고 판단해 재물손괴 혐의를 적용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선거 사무원 제지에 불응했다고 보기 어려운 만큼 투표소 내외 소란행위죄도 적용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 "왜 여기서 투표 못합니까?"... 크고 작은 투표소 소란 행위 잇따라

부산 서구 한 투표소가 문을 연 지 채 30분도 지나지 않은 시점. 한바탕 소동이 벌어집니다. 이른 아침 투표소를 찾은 70대 남성이 잔뜩 난 화가 난 목소리로 투표소 관계자를 향해 고래고래 소리 지르기 시작했습니다.

남성은 거소 투표소가 결정되는 기준일인 3월 16일 이후인 22일 부산 서구로 전입 왔습니다. 당연히 해당 투표소에서 투표 하지 못하는 거죠.

하지만 남성은 이 사실을 알지 못했고, 다짜고짜 화부터 냈습니다. 투표소 관계자들이 투표 절차에 대해 한참을 설명한 뒤에야 화를 누그러뜨리고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오전 8시쯤, 부산시 강서구 한 투표소에서도 70대 남성이 "투표소 관계자들이 안내를 제대로 안 한다, 시설이 엉망이다"는 이유로 소란을 피웠습니다. 경찰까지 출동해 남성을 진정시키느라 애를 먹었습니다.

투표소에서 소동이 벌어지자 순찰 중이던 경찰이 긴급 출동했다. (사진제공: 부산경찰청)투표소에서 소동이 벌어지자 순찰 중이던 경찰이 긴급 출동했다. (사진제공: 부산경찰청)

■ 투표용지 촬영 적발...삭제 확인서 요청하자 거부하며 소란 피워

투표용지를 찍다 적발되기도 했습니다. 오전 10시 반쯤 기장군 한 투표소에서는 50대 남성이 투표소 내에서 투표용지를 휴대전화로 촬영한 뒤 적발됐습니다. 선관위에서는 곧바로 삭제요청을 해 남성은 사진을 지웠습니다.

그런데 선관위 측에서 추가로 삭제 확인서 작성을 요청하자 "확인서를 왜 써야 하냐"며 소란을 피웠습니다. 결국 직원들이 한참을 설득한 끝에 남성은 삭제 확인서를 작성하고 귀가했습니다.

선관위 관계자는"사진을 삭제했고 해당 남성이 인적 사항 공개에 협조해 별도 수사 의뢰는 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