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남기 부총리, 주한 일본대사 접견…“다자 통상분야 협력 필요”
입력 2021.04.07 (18:00) 수정 2021.04.07 (18:02) 경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오늘(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아이보시 코이치 주한 일본대사를 만났습니다.

이번 만남은 지난 2월 부임한 아이보시 대사와 인사 차원에서 이뤄졌습니다.

홍 부총리는 아이보시 대사에게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동반자 협정(CPTPP),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 협정(RCEP) 등 다자 통상 분야에서 양국이 협력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국과 일본 경제는 상호보완성과 의존성이 높고, 코로나19 위기에 따른 경제구조 급변에 신속히 대응할 필요가 있다”며 “이웃 국가인 한국과 일본이 협력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했습니다.

이어 “올해 7월 개최로 추진하고 있는 도쿄 올림픽이 코로나19로 많은 어려움을 겪은 전 세계 사람들에게 큰 희망과 기쁨을 주기를 기대한다”며 “한국 정부도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협력하겠다”고 언급했습니다.

아이보시 대사는 “코로나19 상황이 진전되면 한일 간 스포츠 및 인적교류 등에 진전이 있기를 기대한다”며 “기후변화 외에 저출산·고령화 문제는 한국과 일본의 건설적인 협력이 가능한 분야이자 일본 정부의 역점 과제로, 앞으로 의견 및 정보교환 등을 통합 협력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일 양측은 기후변화 이슈와 관련해 양국이 협력할 여지가 많다는 데 공감하면서 올해 P4G(녹색성장과 2030 글로벌 목표를 위한 연대) 정상회의, 주요 7개국(G7)+3(한국·호주·인도) 정상회의, 유엔(UN)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등을 통해 기후변화 관련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의미 있게 평가했다고 기재부는 전했습니다.

P4G 정상회의란 녹색경제 분야에서 공공-민간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한 협의체로 오는 5월 30∼31일 한국에서 회의가 개최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홍남기 부총리, 주한 일본대사 접견…“다자 통상분야 협력 필요”
    • 입력 2021-04-07 18:00:36
    • 수정2021-04-07 18:02:49
    경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오늘(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아이보시 코이치 주한 일본대사를 만났습니다.

이번 만남은 지난 2월 부임한 아이보시 대사와 인사 차원에서 이뤄졌습니다.

홍 부총리는 아이보시 대사에게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동반자 협정(CPTPP),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 협정(RCEP) 등 다자 통상 분야에서 양국이 협력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국과 일본 경제는 상호보완성과 의존성이 높고, 코로나19 위기에 따른 경제구조 급변에 신속히 대응할 필요가 있다”며 “이웃 국가인 한국과 일본이 협력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했습니다.

이어 “올해 7월 개최로 추진하고 있는 도쿄 올림픽이 코로나19로 많은 어려움을 겪은 전 세계 사람들에게 큰 희망과 기쁨을 주기를 기대한다”며 “한국 정부도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협력하겠다”고 언급했습니다.

아이보시 대사는 “코로나19 상황이 진전되면 한일 간 스포츠 및 인적교류 등에 진전이 있기를 기대한다”며 “기후변화 외에 저출산·고령화 문제는 한국과 일본의 건설적인 협력이 가능한 분야이자 일본 정부의 역점 과제로, 앞으로 의견 및 정보교환 등을 통합 협력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일 양측은 기후변화 이슈와 관련해 양국이 협력할 여지가 많다는 데 공감하면서 올해 P4G(녹색성장과 2030 글로벌 목표를 위한 연대) 정상회의, 주요 7개국(G7)+3(한국·호주·인도) 정상회의, 유엔(UN)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등을 통해 기후변화 관련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의미 있게 평가했다고 기재부는 전했습니다.

P4G 정상회의란 녹색경제 분야에서 공공-민간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한 협의체로 오는 5월 30∼31일 한국에서 회의가 개최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