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곤충식품]② 벌레에서 산업으로…“성장 동력으로 육성”
입력 2021.04.07 (21:48) 수정 2021.04.07 (22:01)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래 먹거리로 주목받는 '곤충 식품' 산업의 성장 가능성과 과제를 살펴보는 연속 기획 순서입니다.

곤충 식품 업체들은 다양한 틈새시장을 공략하면서 판로 확보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자치단체도 관련 산업 활성화에 나섰습니다.

이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식용 곤충으로 어묵, 돈가스 등을 만들고 있는 청주의 한 농업법인입니다.

소비자들이 다소 꺼리는 곤충 그대로가 아니라 건강함을 앞세운 가공품 형태로 학교 급식까지 납품하고 있습니다.

[신동억/식용 곤충 농업 법인 대표 : "소비자가 느끼는 곤충에 대한 혐오스러운 부분은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없더라고요."]

또 다른 이 농업법인은 곤충으로 반려동물 사료와 영양제를 개발했습니다.

해외 유명 온라인 쇼핑몰까지 진출해 연 매출 10억 원 이상의 실적을 거두고 있습니다.

[박덕주/곤충 농업 법인 대표 : "우리나라 반려동물 시장이 커 나가겠다고 시장 조사해봤더니 거의 좋은 사례는 수입 사료가 다였고, 틈새시장을 우리가 한번 뚫어보자 해서…."]

곤충 산업이 미래 먹거리로 주목 받으면서, 충북에서 곤충을 사육하거나 가공·유통하는 농가와 업체가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17개 시·도 가운데 6번째로 많은 규모입니다.

충청북도도 다양한 곤충 산업 육성 전략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곤충 산업 지원 조례를 제정한 데에 이어. 2019년에는 곤충 종자 보급센터를 준공했습니다.

나아가 내년까지 괴산군에 70억 원을 들여 관련 연구·가공 시설을 갖춘 전국 첫 곤충 산업 거점 단지를 조성할 예정입니다.

[안 호/충청북도 축산과장 : "거점 단지는 어찌 보면 농가에서 생산한 부분을 가공·유통하는 기능을 담당한다고 보면 되겠습니다."]

미래 식량 자원으로 각광 받는 곤충 산업이 새로운 지역 성장 동력으로 거듭날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만영입니다.

촬영기자:김현기
  • [곤충식품]② 벌레에서 산업으로…“성장 동력으로 육성”
    • 입력 2021-04-07 21:48:01
    • 수정2021-04-07 22:01:27
    뉴스9(청주)
[앵커]

미래 먹거리로 주목받는 '곤충 식품' 산업의 성장 가능성과 과제를 살펴보는 연속 기획 순서입니다.

곤충 식품 업체들은 다양한 틈새시장을 공략하면서 판로 확보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자치단체도 관련 산업 활성화에 나섰습니다.

이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식용 곤충으로 어묵, 돈가스 등을 만들고 있는 청주의 한 농업법인입니다.

소비자들이 다소 꺼리는 곤충 그대로가 아니라 건강함을 앞세운 가공품 형태로 학교 급식까지 납품하고 있습니다.

[신동억/식용 곤충 농업 법인 대표 : "소비자가 느끼는 곤충에 대한 혐오스러운 부분은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없더라고요."]

또 다른 이 농업법인은 곤충으로 반려동물 사료와 영양제를 개발했습니다.

해외 유명 온라인 쇼핑몰까지 진출해 연 매출 10억 원 이상의 실적을 거두고 있습니다.

[박덕주/곤충 농업 법인 대표 : "우리나라 반려동물 시장이 커 나가겠다고 시장 조사해봤더니 거의 좋은 사례는 수입 사료가 다였고, 틈새시장을 우리가 한번 뚫어보자 해서…."]

곤충 산업이 미래 먹거리로 주목 받으면서, 충북에서 곤충을 사육하거나 가공·유통하는 농가와 업체가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17개 시·도 가운데 6번째로 많은 규모입니다.

충청북도도 다양한 곤충 산업 육성 전략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곤충 산업 지원 조례를 제정한 데에 이어. 2019년에는 곤충 종자 보급센터를 준공했습니다.

나아가 내년까지 괴산군에 70억 원을 들여 관련 연구·가공 시설을 갖춘 전국 첫 곤충 산업 거점 단지를 조성할 예정입니다.

[안 호/충청북도 축산과장 : "거점 단지는 어찌 보면 농가에서 생산한 부분을 가공·유통하는 기능을 담당한다고 보면 되겠습니다."]

미래 식량 자원으로 각광 받는 곤충 산업이 새로운 지역 성장 동력으로 거듭날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만영입니다.

촬영기자:김현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