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쏘카 이용’ 초등생 성폭행 30대 추가 혐의 드러나
입력 2021.04.07 (22:03) 수정 2021.04.07 (22:13)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 2월 SNS에서 알게 된 초등학생을 불러내 성폭행한 30대 남성 A씨가 미성년자를 상대로 추가 범행을 저지른 혐의가 파악됐습니다.

충남경찰청은 A 씨의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 결과 성 착취 영상 12개를 발견했다며 이 가운데 2개 영상을 직접 촬영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A 씨가 가지고 있던 성 착취 영상을 추가 증거물로 검찰에 보낸 가운데 피해자 신원은 아직 파악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2월 범행 당시 A씨는 경기도와 충남을 오갈 때 공유차업체인 쏘카를 이용했는데 해당 업체가 정보 제공을 미뤄 경찰이 A씨를 용의자로 특정하는데 늦어졌다는 논란이 일었습니다.
  • ‘쏘카 이용’ 초등생 성폭행 30대 추가 혐의 드러나
    • 입력 2021-04-07 22:03:02
    • 수정2021-04-07 22:13:13
    뉴스9(대전)
지난 2월 SNS에서 알게 된 초등학생을 불러내 성폭행한 30대 남성 A씨가 미성년자를 상대로 추가 범행을 저지른 혐의가 파악됐습니다.

충남경찰청은 A 씨의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 결과 성 착취 영상 12개를 발견했다며 이 가운데 2개 영상을 직접 촬영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A 씨가 가지고 있던 성 착취 영상을 추가 증거물로 검찰에 보낸 가운데 피해자 신원은 아직 파악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2월 범행 당시 A씨는 경기도와 충남을 오갈 때 공유차업체인 쏘카를 이용했는데 해당 업체가 정보 제공을 미뤄 경찰이 A씨를 용의자로 특정하는데 늦어졌다는 논란이 일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