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AIST “개인 맞춤형 암 치료에 한 발 더 다가서”
입력 2021.04.07 (22:05) 수정 2021.04.07 (22:13)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국내 연구진이 항암제 효과가 있는 환자와 없는 환자를 구별해 낼 수 있는 유전자 발굴에 성공했습니다.

KAIST는 급성골수성백혈병 등의 치료에 사용되는 항암 화학 치료제 중 하나인 '데시타빈'의 인체 내 작용 메커니즘을 규명해 스타우펜1 단백질의 발현 여부에 따라 약물의 효과가 있는 경우와 없는 경우를 구별했다고 밝혔습니다.

연구진은 이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효과적인 맞춤형 암 치료전략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 KAIST “개인 맞춤형 암 치료에 한 발 더 다가서”
    • 입력 2021-04-07 22:05:38
    • 수정2021-04-07 22:13:21
    뉴스9(대전)
국내 연구진이 항암제 효과가 있는 환자와 없는 환자를 구별해 낼 수 있는 유전자 발굴에 성공했습니다.

KAIST는 급성골수성백혈병 등의 치료에 사용되는 항암 화학 치료제 중 하나인 '데시타빈'의 인체 내 작용 메커니즘을 규명해 스타우펜1 단백질의 발현 여부에 따라 약물의 효과가 있는 경우와 없는 경우를 구별했다고 밝혔습니다.

연구진은 이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효과적인 맞춤형 암 치료전략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