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7 재보선 국민의힘 압승…오세훈 18.3%p, 박형준 28.25%p 차 승리
입력 2021.04.08 (04:01) 수정 2021.04.08 (04:14) 정치
4.7 재보궐선거가 국민의힘 압승, 더불어민주당 참패로 끝났습니다.

서울과 부산시장 선거 모두 두 자릿수로 격차가 나타났고, 모든 자치구에서 국민의힘이 우세했습니다.

먼저 서울시장 선거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는 득표율 57.5%, 279만 8788표를 얻어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를 18.3%p 차이로 누르고 당선됐습니다.

박 후보는 39.18%, 190만 7336표를 얻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인은 서울 25개 자치구 모두에서 박 후보를 앞섰습니다.

특히 투표율이 높았던 강남구에서 73.5% (박영선 24.32%), 서초구에서 71.02% (박영선 26.74%) 등을 얻었습니다.

개표 초반 열세를 보였던 관악구와 강북구에서도 오 후보는 각각 50.97%와 51.21%를 얻어, 역시 각각 44.44%와 45.17%에 그친 박 후보를 이겼습니다.

부산시장 선거에선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득표율 62.67%, 96만 1576표를 얻어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를 28.25%p 차이로 누르고 당선됐습니다.

김 후보는 34.42%, 52만 8135표에 그쳤습니다.

박형준 부산시장 당선인도 부산 16개 자치구 모두에서 김 후보를 앞섰습니다.

서울과 부산시장 선거 외에 울산 남구청장과 경남 의령군수 선거에서도 각각 국민의힘 서동욱, 오태완 후보가 당선됐습니다.

또 6개 광역의원 선거에서 국민의힘이 4석을 차지했고, 9개 기초의원 선거에서도 국민의힘이 6석을 얻었습니다.

이 가운데, 호남과 경남 지역을 제외한 수도권과 충청권 의석 7개는 모두 국민의힘 후보가 가져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4.7 재보선 국민의힘 압승…오세훈 18.3%p, 박형준 28.25%p 차 승리
    • 입력 2021-04-08 04:01:39
    • 수정2021-04-08 04:14:51
    정치
4.7 재보궐선거가 국민의힘 압승, 더불어민주당 참패로 끝났습니다.

서울과 부산시장 선거 모두 두 자릿수로 격차가 나타났고, 모든 자치구에서 국민의힘이 우세했습니다.

먼저 서울시장 선거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는 득표율 57.5%, 279만 8788표를 얻어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를 18.3%p 차이로 누르고 당선됐습니다.

박 후보는 39.18%, 190만 7336표를 얻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인은 서울 25개 자치구 모두에서 박 후보를 앞섰습니다.

특히 투표율이 높았던 강남구에서 73.5% (박영선 24.32%), 서초구에서 71.02% (박영선 26.74%) 등을 얻었습니다.

개표 초반 열세를 보였던 관악구와 강북구에서도 오 후보는 각각 50.97%와 51.21%를 얻어, 역시 각각 44.44%와 45.17%에 그친 박 후보를 이겼습니다.

부산시장 선거에선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득표율 62.67%, 96만 1576표를 얻어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를 28.25%p 차이로 누르고 당선됐습니다.

김 후보는 34.42%, 52만 8135표에 그쳤습니다.

박형준 부산시장 당선인도 부산 16개 자치구 모두에서 김 후보를 앞섰습니다.

서울과 부산시장 선거 외에 울산 남구청장과 경남 의령군수 선거에서도 각각 국민의힘 서동욱, 오태완 후보가 당선됐습니다.

또 6개 광역의원 선거에서 국민의힘이 4석을 차지했고, 9개 기초의원 선거에서도 국민의힘이 6석을 얻었습니다.

이 가운데, 호남과 경남 지역을 제외한 수도권과 충청권 의석 7개는 모두 국민의힘 후보가 가져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