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내 감염 11%, 교내 전파 발생도 0.3% 불과…정부, 등교 수업 유지
입력 2021.04.08 (06:41) 수정 2021.04.08 (06:4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학교 수업은 어떻게 해야 되나 걱정들 많으실텐데요.

3월 개학 이후 발생한 학생 확진자 가운데 교내 감염은 11%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학교가 학생 감염의 주된 경로가 아니라는 건데, 교육당국은 등교수업 유지를 위해 학교 밖 방역수칙 준수를 강조하고 나섰습니다.

박희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3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강서구의 한 고등학굡니다.

밀접 접촉자에 대한 전수 검사에서 학생 2명이 추가로 확진됐습니다.

이 학교 1~2학년 학생들은 오는 16일까지 원격수업에 들어갔습니다.

학교가 문을 연 지난달 발생한 학생 확진자는 모두 1,076명,

개학 이전인 2월의 567명보다는 크게 늘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은 학교가 아닌, 학교 밖에서 감염됐습니다.

이들의 감염경로를 분석한 결과, '가정 내 전파'가 55.5%로 절반 이상이었고 '지역사회 감염'이 19.4%였습니다.

반면, '학교내 감염'은 11.3%에 그쳤습니다.

학교 안에서 전파가 발생한 학교는 62곳으로 전국 유치원, 초.중.고등학교의 0.3% 수준에 불과했습니다. [/타가]

[조명연/교육부 학생건강정책과장 : "학교가 일반적으로 개인적인 방역수칙을 잘 지키고 있다. 반면에, 사적인 모임에서는 그런 것들이 좀 지켜지지 않고 있기 때문에…"]

확진자 발생률도 전체 인구에서는 10만 명당 5.84명이었지만 학생은 3.49명이었습니다.

특히 1~2학년이 매일 등교한 초등학교는 1.48명으로 초.중.고 가운데 가장 낮았습니다.

학교가 학령기 연령의 주된 감염 통로가 아니란 얘깁니다.

따라서 교육부는 등교수업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교사 백신 접종을 최대한 앞당기겠다는 계획입니다.

[유은혜/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학교방역을 철저하게 점검해야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작년 12월 3차 유행의 파고 속에서 학교 문을 닫을 수밖에 없었던 경험을 반복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교육당국은 특히, 등교 전 자가진단시 발열 외의 다른 의심증상도 확인하고, 학교 밖에서 철저히 방역수칙을 지켜야 등교 수업이 유지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박희봉입니다.

촬영기자:김연태/영상편집:김용태/그래픽:김현석
  • 교내 감염 11%, 교내 전파 발생도 0.3% 불과…정부, 등교 수업 유지
    • 입력 2021-04-08 06:41:44
    • 수정2021-04-08 06:48:07
    뉴스광장 1부
[앵커]

최근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학교 수업은 어떻게 해야 되나 걱정들 많으실텐데요.

3월 개학 이후 발생한 학생 확진자 가운데 교내 감염은 11%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학교가 학생 감염의 주된 경로가 아니라는 건데, 교육당국은 등교수업 유지를 위해 학교 밖 방역수칙 준수를 강조하고 나섰습니다.

박희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3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강서구의 한 고등학굡니다.

밀접 접촉자에 대한 전수 검사에서 학생 2명이 추가로 확진됐습니다.

이 학교 1~2학년 학생들은 오는 16일까지 원격수업에 들어갔습니다.

학교가 문을 연 지난달 발생한 학생 확진자는 모두 1,076명,

개학 이전인 2월의 567명보다는 크게 늘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은 학교가 아닌, 학교 밖에서 감염됐습니다.

이들의 감염경로를 분석한 결과, '가정 내 전파'가 55.5%로 절반 이상이었고 '지역사회 감염'이 19.4%였습니다.

반면, '학교내 감염'은 11.3%에 그쳤습니다.

학교 안에서 전파가 발생한 학교는 62곳으로 전국 유치원, 초.중.고등학교의 0.3% 수준에 불과했습니다. [/타가]

[조명연/교육부 학생건강정책과장 : "학교가 일반적으로 개인적인 방역수칙을 잘 지키고 있다. 반면에, 사적인 모임에서는 그런 것들이 좀 지켜지지 않고 있기 때문에…"]

확진자 발생률도 전체 인구에서는 10만 명당 5.84명이었지만 학생은 3.49명이었습니다.

특히 1~2학년이 매일 등교한 초등학교는 1.48명으로 초.중.고 가운데 가장 낮았습니다.

학교가 학령기 연령의 주된 감염 통로가 아니란 얘깁니다.

따라서 교육부는 등교수업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교사 백신 접종을 최대한 앞당기겠다는 계획입니다.

[유은혜/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학교방역을 철저하게 점검해야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작년 12월 3차 유행의 파고 속에서 학교 문을 닫을 수밖에 없었던 경험을 반복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교육당국은 특히, 등교 전 자가진단시 발열 외의 다른 의심증상도 확인하고, 학교 밖에서 철저히 방역수칙을 지켜야 등교 수업이 유지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박희봉입니다.

촬영기자:김연태/영상편집:김용태/그래픽:김현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