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법 촬영 교사 잇따라 적발… 동료·편의점 직원까지
입력 2021.04.08 (06:54) 수정 2021.04.08 (07:1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함께 일하는 동료나 편의점 직원을 몰래 촬영한 교사들이 잇따라 적발됐습니다.

관련 재판과 수사가 한창인 가운데, 가해 교사들은 모두 직위 해제된 상탭니다.

송국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충북의 한 교육청 산하 특수교육 시설입니다.

이곳에서 일하던 20대 교사 A 씨는 한 편의점 직원을 불법 촬영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A 교사는 지난 2월, 전북 지역에서 이틀 동안 특정인을 몰래 사진 찍다가 들켜 경찰이 고소장을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교사는 지난달, 직위 해제된 상태입니다.

충북의 또 다른 학교에서는 교사가 교사를 불법 촬영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50대 교사 B 씨가 동료 교사를 뒤쫓아가 몰래 촬영한 뒤 협박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의 수사 개시 통보를 받은 청주교육지원청은 지난달, 해당 가해 교사에 대해 직위 해제 처분을 내렸습니다.

이어 징계위원회를 열어 중징계에 해당하는 '강등' 처분을 내렸습니다.

B 교사는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충북에선 최근, 또 다른 학교 두 곳에서 교사가 교사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잇따라 터져 나왔던 상황.

도를 넘은 교사의 범죄가 또다시 불거지면서 교직 사회의 비위를 질타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촬영기자:김성은
  • 불법 촬영 교사 잇따라 적발… 동료·편의점 직원까지
    • 입력 2021-04-08 06:54:24
    • 수정2021-04-08 07:11:40
    뉴스광장 1부
[앵커]

함께 일하는 동료나 편의점 직원을 몰래 촬영한 교사들이 잇따라 적발됐습니다.

관련 재판과 수사가 한창인 가운데, 가해 교사들은 모두 직위 해제된 상탭니다.

송국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충북의 한 교육청 산하 특수교육 시설입니다.

이곳에서 일하던 20대 교사 A 씨는 한 편의점 직원을 불법 촬영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A 교사는 지난 2월, 전북 지역에서 이틀 동안 특정인을 몰래 사진 찍다가 들켜 경찰이 고소장을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교사는 지난달, 직위 해제된 상태입니다.

충북의 또 다른 학교에서는 교사가 교사를 불법 촬영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50대 교사 B 씨가 동료 교사를 뒤쫓아가 몰래 촬영한 뒤 협박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의 수사 개시 통보를 받은 청주교육지원청은 지난달, 해당 가해 교사에 대해 직위 해제 처분을 내렸습니다.

이어 징계위원회를 열어 중징계에 해당하는 '강등' 처분을 내렸습니다.

B 교사는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충북에선 최근, 또 다른 학교 두 곳에서 교사가 교사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잇따라 터져 나왔던 상황.

도를 넘은 교사의 범죄가 또다시 불거지면서 교직 사회의 비위를 질타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촬영기자:김성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