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주시의회도 ‘1인 1실’ 추진…“하필 지금?”
입력 2021.04.08 (07:44) 수정 2021.04.08 (10:54) 뉴스광장(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원주시의회는 현재 2인 1실로 돼 있는 의원실을 1인 1실로 바꾸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서민들은 살림살이도 어려운데 꼭 이렇게까지 해야하느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임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원주시의원 10여 명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안건은 의원실 개조 공사입니다.

[유석연/원주시의회 의장 : “비공개로 진행하오니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잠시 후에 토론의 시간이 주어지면 자유롭게 의견을 말씀해주시기 바랍니다.”]

현재 원주시의원 22명 가운데 의장과 부의장, 상임위원장 등 6명만 각방을 쓰고 있고, 평의원 16명은 방 하나를 두 명이 같이 쓰고 있습니다.

이걸 9억 원 정도를 들여 모두 독실로 바꾸겠다는 겁니다.

이유는 강원도 내 18개 시군의회 가운데 원주만 2인 1실이라는 점.

또, 민원인 응대시 불편하다는 점이 꼽혔습니다.

여기에, 의회 전용 주차장 확보 공사까지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비판 여론이 적지 않습니다.

우선, 지방의원들이 상근직이 아닌데 독실이 필요하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코로나19로 경제는 바닥을 치고 있고, 원주시도 빚을 져야할만큼 재정이 어려운 상황에서 꼭 독실이 필요하냐는 겁니다.

[우해승/전국공무원노동조합 원주시지부 비대위원장 : “현안이 지금 너무 어려운 게 많은데 지금은 조금 시기가 적절치 않다. 내역을 공개해서 정정당당하게 하시면 의구심 없이 하시면 이런 문제는 없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결국, 비공개 토론 결과는 잠정 ‘보류’로 나왔습니다.

[유석연/원주시의장 : “열다섯분 참석을 하셨는데 찬반은 뭐 세부적으로 파악이 안됐지만 대부분 하여튼 시기가 적절하지 않다는 이런 의견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원주시의회는 당장은 아니지만, 나중에 적당한 시점에 1인 1실을 재추진할 수도 있다고 밝혀 논란의 불씨는 남아 있습니다.

KBS 뉴스 임서영입니다.
  • 원주시의회도 ‘1인 1실’ 추진…“하필 지금?”
    • 입력 2021-04-08 07:44:30
    • 수정2021-04-08 10:54:10
    뉴스광장(춘천)
[앵커]

원주시의회는 현재 2인 1실로 돼 있는 의원실을 1인 1실로 바꾸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서민들은 살림살이도 어려운데 꼭 이렇게까지 해야하느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임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원주시의원 10여 명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안건은 의원실 개조 공사입니다.

[유석연/원주시의회 의장 : “비공개로 진행하오니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잠시 후에 토론의 시간이 주어지면 자유롭게 의견을 말씀해주시기 바랍니다.”]

현재 원주시의원 22명 가운데 의장과 부의장, 상임위원장 등 6명만 각방을 쓰고 있고, 평의원 16명은 방 하나를 두 명이 같이 쓰고 있습니다.

이걸 9억 원 정도를 들여 모두 독실로 바꾸겠다는 겁니다.

이유는 강원도 내 18개 시군의회 가운데 원주만 2인 1실이라는 점.

또, 민원인 응대시 불편하다는 점이 꼽혔습니다.

여기에, 의회 전용 주차장 확보 공사까지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비판 여론이 적지 않습니다.

우선, 지방의원들이 상근직이 아닌데 독실이 필요하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코로나19로 경제는 바닥을 치고 있고, 원주시도 빚을 져야할만큼 재정이 어려운 상황에서 꼭 독실이 필요하냐는 겁니다.

[우해승/전국공무원노동조합 원주시지부 비대위원장 : “현안이 지금 너무 어려운 게 많은데 지금은 조금 시기가 적절치 않다. 내역을 공개해서 정정당당하게 하시면 의구심 없이 하시면 이런 문제는 없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결국, 비공개 토론 결과는 잠정 ‘보류’로 나왔습니다.

[유석연/원주시의장 : “열다섯분 참석을 하셨는데 찬반은 뭐 세부적으로 파악이 안됐지만 대부분 하여튼 시기가 적절하지 않다는 이런 의견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원주시의회는 당장은 아니지만, 나중에 적당한 시점에 1인 1실을 재추진할 수도 있다고 밝혀 논란의 불씨는 남아 있습니다.

KBS 뉴스 임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