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올해 첫 검정고시 10일…확진자도 응시 가능
입력 2021.04.08 (08:38) 수정 2021.04.08 (08:42) 사회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첫 초졸·중졸·고졸 학력인정 검정고시를 오는 10일 서울 시내 14개 고사장에서 실시한다고 오늘(8일) 밝혔습니다.

지원자는 초졸 396명, 중졸 977명, 고졸 3천595명 등 총 4천968명입니다.

초졸 검정고시 고사장은 대영중 1곳, 중졸은 진관중·언주중 2곳, 고졸은 원묵중, 창동중, 용강중, 잠실중, 목동중, 대방중, 무학중, 월곡중 8곳입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중앙방역대책본부의 강화된 시험방역 대책을 따라 ▲ 응시자 간 거리 1.5m 유지 ▲ 고사실당 인원 20명 이하로 배정 ▲ 전문소독업체의 시험 전·후 소독 시행 ▲ 외부인 출입 전면 통제 등을 시행합니다.

모든 응시자는 입실할 때부터 퇴실할 때까지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미착용 시에는 응시할 수 없습니다.

코로나19 유증상자는 각 고사장에 마련된 별도 고사실에서 시험을 치릅니다.

자가격리자와 코로나19 확진자는 사전 신청하면 별도 시험장에서 시험을 볼 수 있습니다.

교육청은 시험 당일 유증상자 발생에 대비해 담당 보건소와 비상 연락체계를 구축하고 유증상자 여부 등을 확인할 공무원을 각 고사장에 파견합니다.

고사장 입실 전 체온 측정 등으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돼 응시자들은 평소보다 일찍 고사장에 도착해야 하며 입실은 당일 오전 8시부터 가능합니다.

수험표와 신분증을 지참해야 하며 초졸 응시자는 검정 볼펜, 중졸·고졸 응시자는 컴퓨터용 수성사인펜으로 답안을 작성합니다.

서울시교육청은 고사장까지 이동이 어려운 중증장애인을 위해 '찾아가는 검정고시 시험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올해는 와상장애인인 이은지 씨가 이 서비스를 이용해 중졸 검정고시를 자택에서 치릅니다.

합격자는 5월 11일 서울시교육청 홈페이지에 발표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서울 올해 첫 검정고시 10일…확진자도 응시 가능
    • 입력 2021-04-08 08:38:01
    • 수정2021-04-08 08:42:18
    사회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첫 초졸·중졸·고졸 학력인정 검정고시를 오는 10일 서울 시내 14개 고사장에서 실시한다고 오늘(8일) 밝혔습니다.

지원자는 초졸 396명, 중졸 977명, 고졸 3천595명 등 총 4천968명입니다.

초졸 검정고시 고사장은 대영중 1곳, 중졸은 진관중·언주중 2곳, 고졸은 원묵중, 창동중, 용강중, 잠실중, 목동중, 대방중, 무학중, 월곡중 8곳입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중앙방역대책본부의 강화된 시험방역 대책을 따라 ▲ 응시자 간 거리 1.5m 유지 ▲ 고사실당 인원 20명 이하로 배정 ▲ 전문소독업체의 시험 전·후 소독 시행 ▲ 외부인 출입 전면 통제 등을 시행합니다.

모든 응시자는 입실할 때부터 퇴실할 때까지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미착용 시에는 응시할 수 없습니다.

코로나19 유증상자는 각 고사장에 마련된 별도 고사실에서 시험을 치릅니다.

자가격리자와 코로나19 확진자는 사전 신청하면 별도 시험장에서 시험을 볼 수 있습니다.

교육청은 시험 당일 유증상자 발생에 대비해 담당 보건소와 비상 연락체계를 구축하고 유증상자 여부 등을 확인할 공무원을 각 고사장에 파견합니다.

고사장 입실 전 체온 측정 등으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돼 응시자들은 평소보다 일찍 고사장에 도착해야 하며 입실은 당일 오전 8시부터 가능합니다.

수험표와 신분증을 지참해야 하며 초졸 응시자는 검정 볼펜, 중졸·고졸 응시자는 컴퓨터용 수성사인펜으로 답안을 작성합니다.

서울시교육청은 고사장까지 이동이 어려운 중증장애인을 위해 '찾아가는 검정고시 시험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올해는 와상장애인인 이은지 씨가 이 서비스를 이용해 중졸 검정고시를 자택에서 치릅니다.

합격자는 5월 11일 서울시교육청 홈페이지에 발표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