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땅끝 해남에서 올해 첫 노지 모내기
입력 2021.04.08 (09:55) 수정 2021.04.08 (11:42) 930뉴스(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 달 광주전남의 기온이 기상 관측이래 가장 따뜻했다는 기상청 발표가 있었는데요,

이 때문에 땅끝 해남에서는 예년보다 한 달 빠른 첫 모내기가 시작됐습니다.

처음으로 벼 2기작도 시도했는데 반자율주행 이앙기와 신품종 등 새로운 영농 기술도 선보였습니다.

박지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자작하게 물이 찬 논 위로 이앙기가 바쁘게 움직입니다.

지나는 자리마다 초록 잎의 모가 가지런한 줄을 잇습니다.

땅끝 해남에서 시작된 전남의 올해 첫 노지 모내기입니다.

[김광수/벼 재배 농민 : “올해 풍년을 기약하고 작년보다 더 쌀값이 올랐으면 좋겠습니다.”]

해남의 올해 첫 모내기는 한 해 두 차례 수확하는 2기작을 목표로 지난해보다 한 달 이상 빨리 이뤄졌습니다.

이를 위해 추위에 강하고 밥맛이 좋은 신품종 진옥 등 3가지 극조생 벼가 시험 재배됩니다.

또 스스로 움직이며 모를 심는 반자율 주행 이앙기도 시범 도입됐습니다.

[김기수/해남농촌기술센터 소장 : “세 사람이 보통 이앙을 하는데 한 사람이 이앙할 수 있고요. 그래서 경영비도 절감되고...”]

예정 대로라면 오는 7월 말에 한 번 수확하고 8월에 다시 모내기해 10월 말에 또 한 번 수확할 수 있습니다.

[명현관/해남군수 : “태풍이 오기 전에 수확을 해서 또 우리 농가의 소득을 올리고 햅쌀 시장을 선점하는...”]

해남군은 내년까지 극조생종 재배 단지를 5ha를 조성하는 등 본격적인 벼 2기작에 나설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지성입니다.

촬영기자:신한비
  • 땅끝 해남에서 올해 첫 노지 모내기
    • 입력 2021-04-08 09:55:55
    • 수정2021-04-08 11:42:36
    930뉴스(광주)
[앵커]

지난 달 광주전남의 기온이 기상 관측이래 가장 따뜻했다는 기상청 발표가 있었는데요,

이 때문에 땅끝 해남에서는 예년보다 한 달 빠른 첫 모내기가 시작됐습니다.

처음으로 벼 2기작도 시도했는데 반자율주행 이앙기와 신품종 등 새로운 영농 기술도 선보였습니다.

박지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자작하게 물이 찬 논 위로 이앙기가 바쁘게 움직입니다.

지나는 자리마다 초록 잎의 모가 가지런한 줄을 잇습니다.

땅끝 해남에서 시작된 전남의 올해 첫 노지 모내기입니다.

[김광수/벼 재배 농민 : “올해 풍년을 기약하고 작년보다 더 쌀값이 올랐으면 좋겠습니다.”]

해남의 올해 첫 모내기는 한 해 두 차례 수확하는 2기작을 목표로 지난해보다 한 달 이상 빨리 이뤄졌습니다.

이를 위해 추위에 강하고 밥맛이 좋은 신품종 진옥 등 3가지 극조생 벼가 시험 재배됩니다.

또 스스로 움직이며 모를 심는 반자율 주행 이앙기도 시범 도입됐습니다.

[김기수/해남농촌기술센터 소장 : “세 사람이 보통 이앙을 하는데 한 사람이 이앙할 수 있고요. 그래서 경영비도 절감되고...”]

예정 대로라면 오는 7월 말에 한 번 수확하고 8월에 다시 모내기해 10월 말에 또 한 번 수확할 수 있습니다.

[명현관/해남군수 : “태풍이 오기 전에 수확을 해서 또 우리 농가의 소득을 올리고 햅쌀 시장을 선점하는...”]

해남군은 내년까지 극조생종 재배 단지를 5ha를 조성하는 등 본격적인 벼 2기작에 나설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지성입니다.

촬영기자:신한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